초록 close

본 연구는 한국기업의 중국자회사들을 대상으로 현지화전략 차원들이 자회사의 투자동기 및 기업규모에 따라 어떠한 차이를 나타내며, 또한 현지화전략 변수들이 자회사 투자성과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게 되는가를 분석하였다. 분석결과를 살펴보면, 부가가치활동의 현지화는 대기업 및 중소기업 모두에서 내수위주 자회사가 수출위주 자회사보다 높은 현지화 수준을 보였으며, 기업규모에 따라서는 중소기업보다 대기업이 높게 나타났다. 경영관리방식의 현지화는 대기업의 현지화수준이 중소기업들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투자동기에 따른 의사결정권한의 현지화 수준은 수출위주 자회사가 내수위주 자회사의 경우보다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투자동기에 따라 중국자회사 투자성과에 영향을 미치는 유의적인 요인을 보면, 수출위주 자회사의 경우 지분비율이 높을수록 투자성과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위주 자회사에서는 설립경과연수가 오랠수록 투자성과에 정(+)의 영향을 주는 것으로 분석되었으며, 기업규모 측면에서는 대기업의 경우 중국에 진출한 연수가 오랜 기업일수록 투자성과가 만족스러운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본 연구에서 현지화전략 차원의 변수는 한국자회사들의 투자성과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The objectives of this study are to investigate the following questions toward Korean subsidiaries in China. First, are there any differences in the level of localization strategies in terms of subsidiaries' entry motives and the firm size? Second, What are the determinants of performance including the localization strategies of Korean subsidiaries? The results show that the level of value-chain activities' localization has significant differences with the entry motives and the firm size in Korean subsidiaries. The administration methods' localization has more levels on the large sized than on the small & medium sized Korean subsidiaries. The localization strategies were not found to have influenced the subsidiary performance significantly in Korean cases. But the Korean subsidiaries with larger shares ratio and established years have to be more profitable over the subsidiary's performan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