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근로장려세제와 최저임금제도의 소득분배효과를 추정한 결과 최저임금제도의 분배구조 개선효과가 근로장려세제보다 큰 것으로 추정되었다. 미국의 경우와 달리 근로장려세제의 분배효과가 최저임금제도에 비해 낮은 이유는 우리나라의 근로장려세제가 매우 제한적으로 적용될 뿐만 아니라 급여율도 낮기 때문이다. 따라서 기존의 방식대로 근로장려세제의 대상을 일부 임금근로자가구로 제한하면서 낮은 급여수준을 유지할 경우 근로빈곤층에 대한 소득지원제도로서 최저임금제도의 중요성은 약화되지 않는다. 더욱이 근로장려세제의 도입으로 인해 저임금노동시장을 중심으로 미숙련노동자의 노동공급이 증가할 경우 최저임금제도는 저임금근로자의 임금하락을 방지하면서 근로장려세제의 소득지원효과를 보다 강화할 수 있다.


This paper explores a comparison of the distribution effects of Earned Income Tax Credit(EITC) and National Minimum Wage in Korea. The estimation results show that the distribution effect of EITC is greater than that of National Minimum Wage. The reason is that EITC is limited to small group of wage income families and the subsidy rate in phase-in range is low. Therefore if the eligibility of EITC is not extending and the subsidy rate of EITC is not increasing, the importance of National Minimum Wage as the means for supporting the income of working poors is not weakened. Moreover, when the supply of low-skilled labor increases in labor market as a result of EITC, the National Minimum Wage would be more effective way of supporting the low income families with preventing wage reduction of low-skilled work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