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에서는 외인성 T3처리가 강도다리의 담수 순화시 삼투압조절과 혈중 코티졸 변화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하였다. 해수에서 사육중인 강도다리에 갑상선호르몬의 일종인 T3를 5, 10 및 15 ㎍/g body weight의 농도로 0.9% NaCl과 함께 주입하고 담수로 옮긴 후 3일째 혈액을 채취하였으며, 삼투압조절 지표인 Na+, Cl- 및 삼투질 농도와 스트레스 지표인 cortisol, glucose를 조사하였다. 10 ㎍/g의 T3를 주입한 실험구의 혈장 Na+와 Cl-의 농도는 호르몬 처리없이 담수로 이동한 대조구에 비해 유의하게 높았다. 삼투질 농도는 10 ㎍/g과 15 ㎍/g의 농도를 주입한 실험구가 대조구보다 높았다. 그러나 5 ㎍/g 농도의 T3를 주입한 실험구에서는 삼투압조절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본 연구에서는 T3를 주입한 모든 실험구에서 glucose와 상관없이 cortisol의 농도가 모두 증가하는 경향을 나타내었다. 이러한 cortisol의 증가는 스트레스 반응이 아닌 삼투압조절과 관련이 있으며, 결과적으로 강도다리의 담수 순화시 외인성 T3는 cortisol을 증가시킴으로 어체의 고삼투압조절 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추정된다.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test if 3,5,3'-triiodothyronine (T3) are involved in the osmoregulatory actions in euryhaline starry flounder Platichthys stellatus. We investigated osmoregulatory parameters (Na+, Cl- and osmolality), blood cortisol and glucose in starry flounder acclimated to seawater (SW, 33 psu) and that were transferred and allowed to acclimate to freshwater (FW, 0 psu). Fish in SW were injected with T3 (5, 10, and 15 ㎍/g body weight) or vehicle (0.9% NaCl), and then transferred to FW. They were sampled 3 days after the transfer. With T3 at 10 ㎍/g, levels of plasma Na+ and Cl- were significantly higher than in sham (only saline) and control fish (without hormone and saline). Osmolality was significantly higher after injection with T3 at 10 and 15 ㎍/g than in the control. However, T3 at 5 ㎍/g had no effect on hyper-osmoregulation. In this study, all dose of T3 induced a significant increases in plasma cortisol without glucose. These results suggest a positive hyper-osmoregulatory role of T3 in starry flounder to hypoosmotic environment, maybe a positive interaction of T3 with cortisol for maintenance of hyper-osmoregulatory abil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