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논문의 연구목표는 혜강 최한기(1803-1877)의 대외인식을 살펴보는 것이다. 먼저, 그의 대외인식의 토대를 이루고 있는 사상적 배경으로써 기학의 내용은 무엇인가? 둘째, 이러한 인식의 방향이 어떻게 변용되어 기학적 대외관념을 형성하는데 영향을 주고 있는가? 셋째, 최한기의 대외인식의 기본관념이 당시의 위정자들이 보여준 대외인식과 대응양식과 비교해 볼 때 어떤 차이가 있으며, 그 한계는 무엇인가? 넷째, 최한기의 대외인식이 갖는 한국사회사상사에서의 위치를 밝혀보고자 하였다. 19세기 조선사회는 대⋅내외적인 여러 요인으로 인해 위기의식이 팽배하던 시기로 많은 지식인들이 각기 독자적인 방식으로 현실을 인식하는 논리를 표출하였다. 조선조 말이라는 특수한 역사적 상황을 감안할 때 당시의 지식인들이 가졌던 대외인식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특히 당시의 대외인식의 주체는 국가가 아닌 지식인 내지 사상가 개인이었다. 최한기는 학문적 호기심의 발로로써 대외관념을 적극 형성해 나갔던 만큼 그의 대외인식에 관한 연구결과는 조선후기 실학자들의 학문경향과 사상을 이해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결과, 최한기의 대외인식의 특징은 19세기 중엽 조선사회의 내재적인 논리로 작용하던 전통적인 우주관에서 탈피하여, 자연과학적 지식을 토대로 근대적이면서도 과학적인 우주관을 표방하면서 전개한 개방적 대외인식이다. 최한기는 기학적 지리인식의 체계를 토대로 중국 중심의 대외관념인 화이론(華夷論)을 극복하고, 그의 독창적 사유체계인 ‘기학’을 바탕으로 지체(地體)에 대한 새로운 견해를 밝히고 있다. 최한기는 이를 근거로 神氣의 운화에 의한 국가 간의 대동(大同)을 주장하여 근대적인 세계관을 구축한 것이다. 따라서 최한기의 개방적인 대외인식은 우리나라가 근대에 들어와서 표방한 대외관계의 일단을 고찰하는데 중요한 역사적 시사를 제공해준 사례라 볼 수 있다.


The purpose of the present study is to explore Choi, Hanki’s innovative ideas on external world. First, it is essential to understand fundamental elements of Chihak operating as a philosophical basis of his own recognition of external society. Secondly, the paper inquires how his perception and thoughts were developed into the further enrichment of the Chihak study on external world recognition. Then, I turn to differences between Choi’s ideal views on outer society and how political elites of the time actually thought and responded. Concurrently, it is worth analyzing limitations from this apparent disparity. Lastly, the present study clarifies ideological status of Choi’s ideas on external world in the modern Korean social thoughts. Chosun dynasty in nineteenth century faced various social and political crisis due to factors originated from home and abroad. Hence, intellectuals and philosophers of those times exhibited their own understanding on how they perceive internal disorder of the society. Considering a peculiar nature of historical circumstances in late Chosun dynasty, intellectuals’ ideas on external world get importance. It is interesting to note that individual thinker – not the state - was the main subject of such views. Choi’s academic curiosity resulted in further development of external perception. He inspired generations of realists during late Chosun dynasty. Therefore, studying on his thoughts in this regard helps to comprehend scholarly trend during that time.  From thorough appreciation of his ideas, I conclude that his perspective is rooted from the scientific knowledge and enlightened, open vision toward the world. Choi’s Chihak escaped from the confines of China-centered world view, the China-centered views on external world. He introduced a new thought on the earth based on his creative speculation of Chihak. He constructed a modern understanding insisting harmonious between nations by Unwhachi. His innovative perspective on external world provides an ample viewpoint change regarding external relations in modern times of Korean 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