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내분비 장애물질의 검출을 위하여 간세포의 단층형성, 생존 및 기능에 미치는 어류 혈청의 영향에 대해 검토하였다. 한국산 메기의 간세포는 자신의 혈청 및 뱀장어, 틸라피아 등 타어종의 혈청에 의해 부착 및 단층이 형성되었으나, FBS는 메기 간세포의 단층을 형성시키지 못했다. 0.5에서 3%의 어류 혈청으로 메기 간세포의 단층을 형성시킬 수 있는데, 이것은 FBS(5~20%) 사용의 1/10 이하로 적은 양이며, 어류 혈청이 FBS를 대체할 수 있고, FBS 보다 간세포의 형태 및 기능유지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어류 혈청이 첨가된 배양액에서 메기 간세포는 적어도 10일 이상 단층형성을 유지할 수 있어, 내분비 장애물질 연구에 이용될 수 있을 것이다. 결론적으로 본 연구에서 개발된 어류 혈청을 사용한 메기 간세포 배양시스템과 효소면역측정법(ELISA)은 bisphenol A 등의 내분비 장애물질의 검출 및 연구를 위한 유용한 도구로서 이용될 수 있다고 생각된다.


Effects of sera from several fish species on monolayer formation, viability and functions of catfish hepatocytes were investigated to establish a primary hepatocyte culture system for screening endocrine disruptors. Hepatocytes of Korean catfish (Silurus asotus) were attached and formed monolayer using the media supplemented with their own serum or sera from eel and tilapia, but not with fetal bovine serum (FBS). The amount of fish sera (0.5~3%) for monolayer culture of the catfish hepatocytes was less than 1/10 of FBS (5~20%) that is commonly used for primary culture of hepatocytes of other species. The results indicate that FBS can be replaced with sera from some fish species and the fish sera are more effective than FBS in maintaining the shape and functions of the hepatocytes. The primary culture of catfish hepatocytes was maintained monolayer with fish sera for at least 10 days, which makes possible to be used for screening the activities of endocrine disruptors. In conclusion, the primary culture system of hepatocytes with fish sera in the present study could be a useful tool for screening and studying endocrine disrupt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