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기합소리를 세 가지 유형에 따라 인체내부의 근력의 차이를 비교하기 위해 H-reflex방법과 대퇴직근의 MVIC측정을 하여 추후 충격력과 운동수행에 미치는 효과를 규명하고 최적의 기합소리의 방법을 찾는데 도움을 주고자 설계하였다. 가자미근 H반사는 정강신경이 지나가는 오금에 전기자극을 주어 유발하였고, 표면근전도를 통하여 자료를 수집한 결과 기합 없이 측정한 결과 보다 기합을 지르면서 측정 시 28%증가하였고, 기합을 짧게 지른 직후 측정한 결과 29%가 증가한 것을 볼 수 있었다. 근전도 측정은 오른쪽 하지의 대퇴직근(Rectus femoris)에 표면전극을 부착해 MVIC를 측정한 결과 기합의 유형에 따라 10%와 1%의 증가를 보였다. 이러한 연구 결과에 비추어 기합이 운동신경효율성(H-reflex)과 MVIC의 크기를 변화시키는 것으로 보았을 때 근력증대에 긍정적인 요인을 미치는 것으로 사료되지만 근력증대의 변인 중 기합소리뿐만 아니라 호흡과 관련된 연구, 뇌파와 관련된 연구 등 일반화시킬 수 있는 많은 변인들에 관한 포괄적인 연구가 이루어 져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


This study investigated the effectsof different types of shouting actions on the strength of the human body. Both H-reflex and MVIC measures of the rectus femoris muscle were used to investigate effects on impact force and motor performance, in order to find optimum shouting methods. The H-reflex of the soleus muscle gave an electric stimulus to the curve of the knee that contains the tibial nerves. Surface electromyelography was used to collect muscle activity the amplitude increased 28% at action with shouting and 29% at the one immediately after short-time shouting than the one without shouting was. To assess the myoelectric activity of the rectus femoris, a surface electrode was attached to the right side of the lower extremity and to increase 10% and 1% depending upon shouting type. The findings were as follows. Shouting affectednot only motor efficiency (H-reflex,) but also the amplitude of MVIC, with a positive effect on increased muscle strength. Further comprehensive studies are needed to investigate themany variables of increased muscle strength for general purposes, for instance, shouting and breathing, brain waves, and so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