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조선시대 관요백자의 특징을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 중에 하나가 중국자기와의 관계이다. 중 국 경덕진 청화백자는 관요백자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 실제로 광주 가마터 발굴에서 경덕진 백자가 출토되었으며, 전세유물의 장식, 형태 등에서도 중국자기와 유사한 특징을 보이는 작품들이 다수 확인되었다. 관요백자와 중국자기 사이의 관계는 일부 연구자의 관심을 끌어 왔다. 그러나 문 헌기록의 정리와 유물의 분석을 전제로 하기보다는 명칭이나 특정한 사항에 대한 언급, 유사점에 대한 단편적인 비교와 서술이 대부분이다. 그 결과 일부 자료의 축적과 관심의 증대를 가져오기도 했지만, 자료 및 유물의 검토와 다양한 현상에 대한 해석의 필요성은 더욱 요구되고 있다. 따라서 관요백자에 대한 이해와 연구를 위해 명대 청화백자의 유입과 수용의 문제를 살펴보는 것은 반드시 필요한 선행 작업이 되었다. 본 논문은 조선 초기 명나라 (청화)백자의 유입상황과 관요백자에 보이는 수용과정의 문제점 을 고찰한 것이다. 중국 경덕진 관요의 청화백자 조선 유입은 세종과 문종의 재위기간인 1418-1452 년 사이에만 집중될 뿐 이후 15세기 후반에서 16세기 사이에는 공식적인 유입기록이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 이러한 역사적 상황으로 볼 때, 관요운영 초기에 제작된 청화백자 중에 중국자기와 유사한 특징을 가진 유물의 다수는 세종과 문종대에 유입되었던 중국 선덕 연간(1426-1435) 전후의 백자 를 모본으로 만들어졌을 것으로 판단하였다. 또한 16세기 관요의 청화백자에서도 선덕연간의 장식 과 유사한 그림이 지속적으로 그려지는 이유에 대해, 청화장식을 담당하던 화원이 이미 만들어 둔 화본을 통해 그림 장식을 했기 때문으로 추정하였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중국자기와는 다르게 장 식과 구성, 형태의 세부를 변용하기도 하였으며, 장식소재도 조선에서 유행하는 그림이 그려지는 등 관요백자의 새로운 특징이 가미되어 발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조선 초기 명나라 청화백자의 유입상황과 수용과정의 문제점, 관요백자의 특징 등을 규명할 수 있었으 며, 이후 관요백자 연구에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Joseon white porcelains cannot be correctly understood without examining their relationship with Chinese ceramics. This is especially the case with the ceramics production from Joseon’s royal kilns. Blue and white porcelains from Jingdezhen, for example, had a considerable influence on Joseon’s government ceramics industry. As a matter of fact, Jingdezhen ceramics were found in royal kilns in Gwangju, and their stylistic characteristics are echoed by many surviving Joseon porcelains, reminiscent of the latter both in terms of the overall shape and surface decoration. The relationship between government kiln-produced white porcelains of Joseon and Chinese ceramics, whilst it has received some attention from researchers, is far from being sufficiently explored. Many of the previous studies are simple comparisons of the two traditions, concerning their names and visual aspects, which are backed up neither by adequate documentary research nor by artifact-based research. Although these works contributed to the stock of literature on the subject and helped awaken interest in it, they leave much to be desired in terms of thoroughness and depth of documentary and artifact-based research, and just as importantly, fall short of providing meaningful explanations on some of the more complex phenomena, arising from this stylistic kinship between the two traditions. Hence, a comprehensive examination of the interaction between the two ceramics traditions is yet to be undertaken, starting from very basic questions, such as how Chinese blue and white porcelains of the Ming Dynasty reached Joseon and how they were assimilated by Joseon’s royal kilns. This paper is an inquiry into the historical circumstances surrounding the import of Ming-dynasty blue and white porcelains in the early Joseon period, and early manifestations of their influence on local ceramics production. The import of blue and white porcelains from Chinese kilns of Jingdezhen took place mainly over a period of little more than three decades, between 1418 and 1452, corresponding to the reigns of Sejong and Munjong. There is no official record reporting related occurrences in the late 15th century or the 16th century. It is important to keep this timeline in mind when comparing the two traditions for stylistic influence and affinities. Joseon blue and white porcelains produced during the early years following the establishment of royal kilns appear to have been modeled on Chinese ceramics dating mostly from the Xuande era (1426-1435), brought into the country during the reigns of Sejong and Munjong. However, surface designs, similar to Xuande-era blue and white porcelains, are widely observed also among Joseon porcelains produced during the 16th century. One likely explanation of the persistent recurrence of these designs is that pottery painters of the Joseon royal kilns continued to use design sheets from preceding periods. By the 16th century, royal-kiln porcelains of Joseon developed their own distinct characteristics. There was a significant departure from their Chinese counterparts, both in terms of decorative motifs and overall shape, and popular Joseon paintings were frequently transferred for surface dec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