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재난대응 단계에서 주민에게 제공되는 구호품을 매개로, 공무원과 지역주민의 만족도 및 인식차를 파악하고 이를 통해 원활한 정책환류를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설문을 통한 실증연구와 전문가 인터뷰를 진행하였으며 다음과 같은 점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우선, 주민들은 공무원에 비해 재해경험이 많았고, 구호품의 전달시점과 구호품 내용에 불만이 있었다. 또한 자신들의 의견이 차후의 정책에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느끼고 있다. 반면에 공무원들은 재해관련 업무 경력이 1년 미만인 경우가 많아 업무숙련도가 낮았다. 인력과 구호물품이 부족하다는 것을 한계로 지적하고 있으나, 재난 발생시 일반업무와 재난업무를 동시에 처리해야 하는 부담으로 재난관련 업무를 기피하고 있었다. 이렇듯, 재난을 대응하는 과정에서 서로 협력하고 서로의 의견을 반영하여 다음 재난에 대비하여야 하는 주민과 공무원 사이에는 심각한 인식의 차가 존재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보다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전문인력 확보와 배치, 표준화된 구호품 전달 체계 구축이 선행되어야 한다. 또한,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할 수 있는 환류시스템을 개발하는 것 역시 절실하며, 공무원들의 근무의욕을 고취시킬 수 있는 인센티브 개발을 위한 지속적인 연구가 요구된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ensure smooth policy feedback from residents to civil servants in disaster area. To find out the gap of perception and satisfaction between residents and civil servants in disaster area, we survey them about disaster aid delivery system and interview several disaster experts. As a result, this research has confirmed the following points. First of all, residents experienced much more disaster damage than civil servants did, and dissatisfied about the disaster aid system and delivery time. And they felt that their opinions were not reflected in future policies. Second, civil servants in the disaster tasks worked less than one year. In addition, civil servants felt that the lack of relief supplies was a burden to do their work. To summarize these points, the problems are caused by serious awareness gap of perception between them. To overcome these issues that we discussed before, disaster specialist should be hired and standardized disaster aid delivery system should be constructed. Policy feedback system should be confirmed to reflect of disaster area residents opinions and work motivation of civil servants could encourage with incentive system. And also, residents and civil servants should cooperate with each other in the process of disaster respo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