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The main goal of this paper is to facilitate the expansion of scholarly discussions by addressing the importance of developing North Korean Studies as an academic field. Our decision to write this paper was influenced by the following three factors—the increasing number of North Korea experts with diverse academic credentials, the rapid accumulation of publications about the state, and the establishments of educational institutes of North Korean Studies. In this paper we define North Korean Studies, its boundaries and its status. Here, North Korean Studies is defined as a field where the politics, economics, and socio-cultural phenomena in North Korea are studied, as well as inter-Korean relations. Among the great variety of potentially relevant publications it could encompass, the field only proposes to include scholarly works on North Korea and Korean unification. We maintain that North Korean Studies should be categorized as area studies rather than comparative studies, even though it has a comparative origin. The viability of North Korean Studies becoming a field depends on whether it can establish a stable mechanism for reproducing itself. This paper reviews the four requirements necessary for the studies to develop into an academic field, which are as follows: educational and research institutes, an established methodology, scholarly associations and journals, and stability maintenance.


본 논문은 북한학이 하나의 학문분야로써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필요한 요건들에 대한 학술적인 논의를 촉진함을 목적으로 작성되었다. 특히, 본 논문은 냉전 이후 급속하게 발전하고 있는 북한연구에서의 다음 세 가지 배경—다양한 전문분야에서의 북한연구가의 등장, 북한관련 논문 및 저서의 급속한 양적 팽창, 북한연구의 교육 및 연구기관의 성장—을 바탕으로 북한학의 독자적인 정체성 모색을 위한 논의 주제들을 제공한다는 점에 있어서 그 의의가 있다고 할 것이다. 본 논문은 크게 두 부분으로 나뉘는 바, 첫째, 북한학에 대한 정의 및 범주와 위상, 둘째, 독자적인 학문적 위상을 위한 필요조건들이다. 저자들은 비록 북한학의 뿌리가 비교연구에서부터 기원하고 있지만, 하나의 독자적인 지역학으로 발전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북한학의 범위를 북한과 남북관계관련 일련의 정치·경제·사회문화 현상들에 대한 연구들로 한정하고 있다. 또한 북한학이 하나의 독자적인 학문분야로써 재생산체계를 갖기 위해 교육 및 연구기관의 성장, 방법론적 발전, 학회와 학술지의 발전, 그리고 북한학의 안정성의 확보 등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