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병든 넙치에서 분리한 Streptococcus parauberis(FP2284)를 스트레스 조건을 달리하여 넙치, Paralichthys olivaceus에 인위감염한 후 조직내 생균수 변화 및 병리조직학적 변화를 분석하였다. 인위감염 실험은 건강한 넙치 (평균 어체중 40.4 g)에 2×10⁸ CFU/fish 농도로 복강주사하고 스트레스를 주지 않거나 하루 2번, 2분간 Netting 스트레스를 처리하였다. 스트레스를 주지 않은 그룹과 Netting 스트레스를 준 그룹의 누적 폐사율은 각각 70% 및 95%로 나타났다. 인위감염 시킨 넙치에서는 체색흑화와 심장의 염증이 주요 임상소견으로 나타났으며, 심장에서는 주로 심외막염, 심근염 및 심근의 섬유화가 관찰되었다. 인위감염 후 심장 조직의 세균수 변화를 측정한 결과, 주사 후 3주째까지 심장 1 g당 10⁴CFU의 세균수가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 조건하에서 심장에서의 병리조직학적 변화가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심장조직내 세균의 점차적인 감소가 지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We conducted bacteriological and histopathological analysis for olive flounder Paralichthys olivaceus after experimental infection with Streptococcus parauberis (FP2284) isolated from diseased olive flounder under different stress conditions. Experimental challenge was performed in healthy flounder (40.4 g in average body weight) by intraperitoneal (i.p.) injection with 2×10⁸ CFU/fish under normal (no stress) or netting (for 2 min, twice/day) stress condition. The cumulative mortalities of no-stress and netting stress group were 70% and 95%, respectively. The most prevalent changes observed in experimentally infected flounder were darkness of skin and inflammation of the heart. Severe pericarditis, myocarditis and fibrosis were observed in the heart of the affected flounder. The results of viable counts showed the number of bacteria of the heart tissue was maintained over the 10⁴ CFU∙g⁻¹ heart for 3 weeks after inoculation. Histological lesions of the heart was more extensive and gradual decrease in bacterial numbers of heart tissue was delayed under stress con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