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전신홍반루푸스 환자에서 간효소 수치의 상승이 보였을 때 예후와 치료를 위해 원인을 파악하는 것은 중요하다. 특히 루푸스 간염과 자가 면역 간염을 감별하는 것은 필요하지만 두 질병의 유사성 때문에 감별이 쉽지 않다. 현재 문맥주위의 조각 괴사, 간세포의 rossetting, 두터운 림프구 침윤과 같은 조직학적 소견과 antiribosomal P protein 항체, anti ds DNA 항체, anti Sm 항체 등의 자가항체가 두 질병을 구별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알려져 있으나 명확한 구별법은 아직 확립되지 않은 상태이다. 따라서 향후 이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사료되며 본 저자는 자가 면역성 간염과 동반된 전신홍반루푸스를 진단하고 스테로이드 치료로 호전된 증례를 경험하였기에 보고하는 바이다.


Autoimmune hepatitis accompanied by systemic erythematosus lupus is rare. Usually, lupus-related advanced liver involvement is indistinguishable from autoimmune hepatitis accompanied by lupus, as they share common clinical, biochemical, serological, and histological manifestations. However, each disease has its own diagnostic criteria, and they have been defined as two different categories. Therefore, distinguishing between the two diseases is important to determine the correct diagnosis and treatment. A 41-year-old woman was hospitalized with jaundice and a malar rash. The patient met the diagnostic criteria of both systemic erythematosus lupus and autoimmune hepatitis. After corticosteroid treatment, the patient’s condition improved. Therefore, we report our experience of a rare case of autoimmune hepatitis accompanied by systemic erythematosus lupus with a review of the litera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