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복숭아 나무 ‘장호원황도’ 품종의 결과지에 대한 월 동기간 중 생리적 내한성을 가리키는 지표로서 일별 기온에 의해 계산되는 휴면심도를 설정하였다. 휴면심 도 추정모형의 최적모수(기준온도, 저온요구도)를 도출 하기 위해 2008-2009 겨울 동안 총 12회에 걸친 실 험을 수행한 결과, 내생휴면해제에 필요한 ‘장호원황도’ 의 기준온도 5.7℃와 저온요구도 -108을 얻었다. 1992- 2008년 기간 중 수원기상대 일 최고 및 최저기온자료 를 이용하여 이 모형에 의해 ‘장호원황도’의 만개기를 예측하고 기존의 DVS모형과 회귀모형에 의한 예상 만개기와 비교한 결과 이 모형의 예측능력이 우수하였 다. 이 모형에 의해 추정된 휴면심도를 선행연구에서 얻은 동해유발온도와 결합하여 동해위험확률을 계산할 수 있는 경험식을 도출하였다. 날짜와 최저기온이 주 어지면 이 식에 의해 ‘장호원황도’의 갈변이나 발아장 해 등 동해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 확률, 즉 동해위험 지수를 미리 알 수 있으므로 복숭아 재배농가의 동해 경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In order to predict the risk of freeze injury for ‘Changhowon Hwangdo’ peach trees, we used the dormancy depth (i.e., the daily chill unit accumulation during the overwintering period) as a proxy for the short-term, physiological tolerance to freezing temperatures. A Chill-days model was employed and its parameters such as base temperature and chilling requirement were optimized for peach trees based on the 12 observational experiments during the 2008-2009 winter. The model predicted the flowering dates much closer to the observations than other models without considering dormancy depth, showing the strength of employing dormancy depth into consideration. To derive empirical equations for calculating the probabilistic freeze risk, the dormancy depth was then combined with the browning ratio and the budburst ratio of frozen peach fruit branches. Given the exact date and the predicted minimum temperature, the equations calculate the probability of freeze damages such as a failure in budburst or tissue browning. This method of employing dormancy depth in addition to freezing temperature would be useful in locating in advance the risky areas of freezing injury for peach trees production under the projected climate ch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