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과거에는 일부의 제한된 환자에서만 완치가 가능하였던성인 ALL이 최근 상당수의 환자에서 완치가 가능한 질환으로 개념의 전환이 가능하게 되었다. 이는 치료적 측면에서선택적으로 백혈병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다양한 기전의 새로운 약제 및 기존의 약제들의 단점을 개선시킨 약제들이지속적으로 개발되어 임상에 도입되고 있고, 치료 후 재발및 약제내성 획득 유무를 정량적 MRD monitoring을 통하여확인하고 이에 근거한 치료전략의 개발에 관한 연구가 활성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각 세부유형별 분자유전학적 발병기전과 각 약제에 대한 내성 및 치료반응과 관련된 molecular markers의 발굴에 관한 끊임없는 연구가 시행되고 있다80-87). 이와 같은 노력은 향후 성인 ALL 환자의 임상적, 세포면역학적 및 분자생물학적 특성에 근거한 새로운 치료전략의 수립 및 궁극적인 목표인 완치율의 향상을 가져올 수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Despite improvements in the achievement of complete remission and progress in the supportive care of adults with acute lymphoblastic leukemia (ALL) during the last decade, the majority of patients have eventually relapsed with overall survival in adult ALL of only 30~40%. However, recent therapeutic advances in allogeneic stem cell transplantation through the conduct of large collaborative studies, better understanding of the relevance of cytogenetics and molecular determinants, improved molecular techniques for the detection of minimal residual disease, and clinical research into novel biologic and targeted therapies have all combined to offer potentially a better hope for an improved outcome in this uncommon and difficult disease. Full knowledge of the molecular features associated with treatment response is required for precise leukemia prognostication and monitoring, and can provide clues to useful targets for novel therap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