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1995년 지방자치제의 도입으로 지방화시대와 함께 제정·공포된 「지역보건법」에는 지방자치단체장으로 하여금 4년마다 지역보건의료계획을 자체적으로 수립하고 매년 연차별 시행계획을 수립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암 등 주요 질환의 지역별 발생률과 유병률 등이 상이한 가운데 시·군·구 단위의 지역보건의료계획의 작성에 따른 이런 지역 특성의 반영이 정책 수립의 중요한 성공 변수로 등장하게 되었다. 또한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역보건의료계획 관련 1차 자료의 직접 수집시 인력, 예산 등의 제한으로 현실적인 어려움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 따라서 국내에서 정기적으로 발행되는 각종 2차 자료의 효과적인 획득 또는 수집을 통한 건강증진 상태의 파악은 상대적으로 신속하고 저렴한 비용으로 지역사회보건기획을 가능하게 할 수 있어 현 시점에서 중요한 대안으로 제시될 수 있다. 이를 위하여서는 우선 소지역을 위한 건강증진지표 모형의 확립이 선행되어야 하며, 이 모형에 따라 지역사회의 건강증진을 측정하고 지역보건의료계획을 보다 합리적이며 과학적으로 수립하여야 할 것이다. 현재 광역자치단체(특별시·광역시·도) 수준의 기존 2차 자료로는 보건복지부에서 발행되는 보건복지통계, 통계청을 비롯한 정부기관 및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등이 발간하는 지정통계와 일반통계 등 100여종에 이르며, 그 외에도 인구와 사회경제 관련 행정내부자료, 건강보험자료 등이 있어 그 종류가 풍부하고 관련 연구(계훈방 등, 1995; 계훈방 등 1997)도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기초자치단체(시·군·구) 수준의 통계자료로는 자료의 종류도 한정되어 있고, 발행주기도 일정하지 않은 편이다. 예를 들면, 「사망원인통계연보」(통계청, 2000)나 「건강(의료)보험통계연보」(국민건강보험공단, 1999)에는 기초자치단체(시·군·구) 수준의 사망정보나 상병자료가 별도로 공표되지 않고 있다. 또한 보건의료수요 파악을 위해 매 3년마다 발간되는 국민건강 및 보건의식행태조사 자료(보건복지부, 1998)도 전국 단위의 조사결과만을 제공하고 있어 각 기초자치단체에서 활용하기에는 미흡하다. 그 외 「도시연감」(행정자치부, 2000)은 매년 발간되나 도시지역에 한정된다는 단점이 있고, 통계청에서 발간하는 「시군구 주요통계지표」(통계청, 1999)는 시·군·구 수준의 비교가 가능하지만 지역보건 또는 건강증진과 관련된 지표가 누락되어 있어 비교가 용이하지 않다. 일부 지도형 자료(경제기획원 조사통계국, 1987; 경제기획원 조사통계국, 1990)는 계량적 내용을 얻을 수 없는 실정이다.


Development of Small Area Health Promotion Indicator for Community Health InitiativeChun-Bae Kim*·Kawung-Uk Go**·Jae-Sung Park***·Heon Cho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