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화농성 심장막염은 전 세계적으로 매우 드물고 사망률이 높은 질환이다. 화농성 심장막염은 대부분 심장막을 침범하지만, 국소적으로 농양을 형성하는 경우도 보고 되고 있다. 세균에 의한 화농성 심장막염은 전체 급성 심장막염의 원인 중 6%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그 중에서 혐기균에 의한 화농성 심장막염은 호기균에 의한 것보다 훨씬 드물다. 저자들은 만성 신질환으로 혈액 투석을 받고 있는 58세 남자에서 발생한 B. fragilis에 의한 화농성 심장막 농양과 심장눌림증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경험하였기에 이를 고찰과 함께 보고하는 바이다.


Purulent pericarditis is a rare, life-threatening condition and usually involves the whole pericardium. However only few cases have been reported in which a loculated pericardial abscess occurred from purulent pericarditis. The prevalence of acute pericarditis due to bacteria was 6%. Purulent pericarditis due to anaerobic bacteria has been reported less frequently than aerobic bacteria. There was no report about purulent pericarditis due to Bacteroides fragilis in Korea until now. So we report the first case of pericardial abscess due to B. fragilis in 59 year old Korean male with history of chronic renal failure and hemodialysis, that was complicated with pericardial tampona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