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강진만의 퇴적환경을 조사하기 위하여 27 정점의 표층퇴적물에서 유공충 분석을 하였다. 살아있는 유공충 34종을 포함하여 총 98종이 확인되었다. 살아있는 유공충에서는 Amonia becari, 전체군집에서는 Amonia becari 와 Quinqueloqulina seminulum이 연구지역에서 넓게 분포하였다. 일반적으로 종수와 종다양성은 창선도와 사천시 사이의 해역에서 높은 수치를 나타내며 이는 남해와 강진만의 해수교환으로 외해종이 혼합되어 나타나기 때문이다. 전체 유공충 군집의 집괴분석 결과 6 . 생물상 1과 2는 강진만의 저서환경을 대표하는 것으로 보이며, 생물상 3과 4는 남해와 생물상 6은 여수만과 해수교환에 의하여 영향을 받는 전이 환경, 그리고 생물상 5는 만의 국지적인 환경으로 보인다. 저서성 유공충 특성은 향후 퇴적 환경 변화를 파악하고, 변화의 정도를 평가할 수 있는 퇴적 환경 기준선(baseline) 4기 후반 고해양 환경을 해석하는데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이다.


Surface sediments from 27 stations were used for foraminiferal analysis in order to investigate sedi-mentary environments in Gangjin Bay. Ninety-eight species were recorded in total asemblages, including 34 spe-cies of living population. Amonia becari in living population and Ammonia becarii and Quinqueloculina Wo - Characteristics of foraminiferal distributions, Gangjin bay 13seminulum in total asemblage were widely distributed in the study area. Generally, the high numbers of species and the high values of species diversity occured in the sea area between Changseon-Do and Sacheon-Si caused by a mixing of faunas from the bay and South sea. Cluster analysis of total asemblages discriminated to six biofacies. Biofacies 1 and 2 indicated typical subenvironments of Gangjin Bay. Biofacies 3, 4 and 6 were transi-tional zones afected by inflow water from South sea and Yosu Bay. Biofacies 5 showed local environment in the bay. Characteristics of benthic foraminiferal distributions are useful baseline for estimating environmental changes and for interpreting paleoenvironment during late Quaternary in deposits of Gangjin Bay,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