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Beauveria bassiana는 Hypomycetes에 속하는 초자양의 진균으로 비단벌레병을 일으키는 것으로 잘 알려진 곤충병원균이다. B. bassiana는 사람에게는 기회감염균으로 외국에서 각막염, 심부조직감염, 폐진균증의 보고가 있으나 국내 감염 사례는 아직 보고된 바 없다. 환자는 64세의 남자로 10여 년 전부터 헤르페스 각막염이 빈번하게 재발되어 치료받았던 병력이 있으며, 우안의 각막염으로 의뢰되었다. 환자의 각막찰과표본의 calcoflour white-KOH 염색에서 균사가 발견되었으며, B. bassiana가 배양되었다. 내원 초기에는 헤르페스각막염과 세균각막염에 준하여 항바이러스제와 항생제를 투여하였으며, 이후 배양결과에 따라 voriconazole 등의 항진균제를 투여하였다. 항진균제의 투여에도 불구하고 염증이 호전되지 않아 전층각막이식을 시행하였고 제거된 각막조직에서도 균사가 관찰되었다. 환자는 voriconazole의 투여를 전층각 막이식 후 2개월간 지속하였으며, 이후 6개월의 추적관찰에서 진균각막염은 재발하지 않았다.


Beauveria bassiana is a hyaline Hypomycetes, which is known as an insect pathogen causing infections in silkworm. It is a rare opportunistic pathogen of human accounted for pulmonary infection, keratitis, and deep tissue infection. We report the first case of B. bassiana keratitis in Korea. A 64-year-old man with a 10-year history of herpetic keratitis was referred for the treatment of infectious keratitis in the right eye. Corneal scrapings showed septate hyaline hyphae on calcoflour white-KOH preparation and their cultures grew B. bassiana. At the beginning, the patient was treated empirically with an antiviral and antibiotics, and then the treatment was changed with antifungal agents including voriconazole, when the culture results were available. Since the inflammation had been aggravated despite medical treatments, he underwent a penetrating keratoplasty (PKP). The excised button of cornea showed the hyphae. The treatment with voriconazole was continued until 2 months after PKP, and fungal keratitis did not relapse during a 6-month follow-up peri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