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시기능 평가는 조절과 폭주 검사로 이루어지는데, 예비검사나 문진에서 파악된 환자의 증상에 따라 필요한 검사를 하게 되며 폭주와 조절의 균형이 중요하게 된다. 이 연구는 조절검사를 통해 조절평가가 환자의 시기능과 어떤 상관관계가 있는지 연관성을 파악하고자 하였다. 검사대상은 안질환이 없는 만 18세에서 36세까지의 성인남녀 100명에 대해 양안완전교정 후 균형을 취한 도수를 장입하고 실시하였고, vision tester (Shinnippon VT10)와 visual chart(Shinnippon CT30)를 사용하였다. 크로스실린더에 의한 조절래그는 높은 경우가 39명(39.0%), 낮은 경우가 14명(14.0%)이었으며, 근방의 허성상대폭주력은 높은 경우가 23명(23.0%), 낮은 경우가 38(38.0%)명이었다. 근방의 실성상대폭주력은 높은 경우가 29명, 낮은 경우가 23명이었으며, 조절력은 낮은 경우가 18명이었다.


The binocular functional test was performed in test of both accommodation and convergence. The balance of accommodation and convergence was important. Objects were 100 adults in 18-36 years old ages. The used apparatus was vision tester(Shinnippon VT10)and visual chart(Shinnippon CT30). Accommodative lag test by fused cross cylinder were that in case of high 39.0%, in case of low 14.0%. Negative relative accommodation were that in case of high 23.0%, in case of low 38.0%. Positive relative accommodation were that in case of high 29.0%, in case of low 23.0%. In 18% were case of low accommod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