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한국의 알코올의존 환자들을 대상으로 알코올의존의 재발 모형을 개발하고자 하였다. 알코올의존의 재발가능성을 예측하는 심리적 요인을 이론적으로 음주관련 신념, 부정적 정서, 대처 방식 그리고 금주효능감으로 규정하였다. 먼저 이들 변인들과 재발가능성의 상관관계를 알아보았다. 또한 이러한 심리적 변인들이 어떤 심리적 기제로 재발가능성에 작용하는지 살펴보기 위해, 재발가능성에 대한 심리적 변인들의 인과적 관계성과 매개 경로를 가정한 가설적 모형을 개발하고 모형의 부합도를 검증하였다. 연구 대상은 입원 또는 외래 치료중인 알코올의존 환자 213명이었다. 연구 결과, 연구자가 설정한 부분 매개 모형이 좋은 모형이지만, 음주관련 신념이 재발가능성을 직접 예측하는 경로를 제외한 완전 매개 모형이 최종적으로는 가장 좋은 모형인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음주관련 신념과 재발가능성의 관계에서 부정적 정서, 정서중심적 대처, 문제중심적 대처, 그리고 금주 효능감이 매개 역할을 한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The purposes of this study are to model relapse of alcohol dependence in korea. The predictive psychological factors for relapse possibility of the patients with alcohol dependence were identified theoretically as alcohol-related belief, negative affect, coping strategy and abstinence self-efficacy. First, the correlation between these variables and relapse possibility were studied. Also, to identify how these psychological variables function on relapse possibility, we developed the hypothetical model presupposing a causal relationship and a mediating path among psychological factors for relapse possibility and tested it. The subjects were 213 inpatients or outpatients with alcohol dependence. The results of the structural equation analysis showed the partial mediating model suggested in this study was valid, but a fully mediated model, except the path of alcohol-related belief directly predicting relapse possibility was the best one. It was also revealed that negative affect, emotion-focused coping, problem-focused coping and abstinence self-efficacy played a mediating role in the relation between alcohol-related belief and relap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