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많은 도서관에서 다른 곳에서 구할 수 없는 독특한 정보원으로 구축해놓은 특수장서를 운영하고 있다. 도서관에서 구축해놓은 특수장서는 귀중한 연구자료로 사용되며 또 이용자들을 위한 특화서비스에 활용되고 있다. 디지털시대를 맞아 독특하고 유일한 자료로 구축된 특수장서는 질적인 웹콘텐츠로 활용되고 있어서 도서관의 귀중한 자산으로 각광 받고 있다. 본 논문에서는 국내외 공공도서관에서 구축운영되는 특수장서 현황을 웹사이트 방문방법으로 조사하여 그 내용을 소개함으로써 국내 공공도서관에서 특수장서의 문화를 이해하고 특수장서 개발 구축에 참고하도록 하였다.


There are many famous, well-known special collections built with unique and valuable materials in the libraries all around the world. These special collections are very important for the public and especially for the researchers. Digital access and the Web have altered the landscape of special collections and allowed increasing numbers of users to locate and access rare and valuable materials of special collections. This change has also affected libraries with the responsibility of building and managing special collections. The goal of this paper is to provide readers with insight into the culture of the special collection and to suggest good ideas for public libraries to build their special collections by introducing the special collection building cases in USA and Korea through investigating the public library websi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