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기존의 장애인에 대한 태도의 연구가 단순히 태도의 유형을 나열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으며, 드물게 발견되는 장애인에 대한 차별적 태도의 연구는 단편적 개념화의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에 문제를 제기한다. 따라서 장애인차별의 개념의 확장을 위해 양가적 장애인차별(ambivalent disablism) 개념을 채택할 것을 제안하면서 이를 측정할 척도를 개발하여 제시하는 연구이다. 장애인차별을 크게 적대적 차별(hostile disablism)과 호의적 차별(benevolent disablism)로 구분하고, 이들 각각을 “가치비하”, “구별” 및 “지배”의 세 하위개념으로 세분한다. 네 차례의 예비조사와 한 차례의 본조사를 거치면서 척도를 구체화하고, 개발된 척도의 타당도와 신뢰도를 검증한 결과 척도로서 사용하기에 적합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와 같이 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양가적 측면에서 이해하는 연구가 아직 시도된 바 없다는 점에서, 이와 관련된 척도를 개발하려는 본 연구는 의미가 있다. 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새롭고 확장된 개념으로 파악하는 것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학문적 및 실천적 영역에서 이해와 접근의 폭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This study has points on the limitations of existing studies on the attitudes toward the disabled. Most of them are still at the level of simply showing several types of related attitudes. Even the few studies interested in 'discriminative attitudes toward the disabled'(abbreviated to 'disablism') are merely based on fragmentary conceptualization of discrimination. Here, the authors introduce a new concept of 'ambivalent disablism' to expand the ideas about disablism and develop related scale to measure it. The concept of ambivalent disablism consists of two opposite sub-concepts: hostile and benevolent disablisms. Each of these two is divided into three attributes: devaluation, segregation, and dominance. After developing the scale through four preliminary surveys and a final one, the validity and reliability tests were executed in several ways. The authors conclude the result of these tests shows us that a newly developed scale is acceptable. This study might be meaningful in respect that it is the first one that introduced the concept of ambivalent disablism to an academic community of social welfare and developed a related scale. The authors expect this concept may let us have broader ideas about disablism and thus shows us more affluent ways to deal with this problem in academic and practical are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