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현재 정체상태에 있는 동북아 경제협력이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중요하다는 인식적 바탕 위에서 새로운 동북아 경제협력의 추진을 위한 이론적 틀과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경제통합의 역사와 이론에 대한 검토는 시장주도의 통합이 합리성과 지속성 면에서 우월하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으며, 이 접근법이 통합의 객관적 조건이 미비된 동북아 현실에 합당하다는 점을 본 연구는 지적한다. 그리고 경제협력은 경제중심으로, 단기적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내야 하겠다는 강박관념을 갖지 않고, 주도권에 연연하지 않으며, 제도나 규범을 강조하는 형태로 추진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한다. 구체적인 방안으로는 성급한 통합이나 공동체를 지향하기보다는 지자체 수준의 경제협력이나 양자간 FTA를 추진할 것을 제시하고 있다. 그리고 동북아 경제통합은 일본과의 FTA에서 출발해서, 이를 지역 전체로 확대시킬 것을 제안하고 있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suggest a theoretical framework and policy alternatives for economic cooperation in Northeast Asia. The Roh government of South Korea has ambitiously pursued a "Northeast Asian Initiative" not just to build a regional community in Northeast Asia but also to locate South Korea at the center of it. The total failure of this drive shows the weakness of a politically-motivated economic integration effort. This article suggests as an alternative a market-driven, incremental, and norm-based economic cooperation for Northeast Asia, where both material and ideational conditions for economic integration are not ready. After reviewing option like local economic territories, economic community building, and various alternatives for policy coordination among regional countries, this article finds a renewed value of functionalistic cooperation by local communities as well as by government officials. This article suggests that South Korea, Japan, and China should tighten trilateral policy coordination instead of hastily pursuing a regional community. As for economic integration, this article highly appreciates the value of a Korea-Japan FTA as a cataly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