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정서 연구에서 주관적 경험인 정서를 보다 객관적으로 측정하기 위하여 다양한 생리 반응을 통하여 객관적인 지표로 활용하고 있다. 특히 자율신경계 반응은 그 반응 패턴을 통하여 생리적 각성 여부를 추정할 수 있기 때문에 정서 연구에서 오랫동안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본 연구에서는 아동이 부정정서(공포와 혐오)를 느낄 때 나타나는 심리생리반응을 검증하고자 하였다. 47명의 아동(연령: 11-13세, 남: 23명, 여: 24명)을 대상으로 시청각 동영상(Audiovisual Film Clips)을 이용하여 공포와 혐오정서를 유발시킨 후, 이 때의 심리반응 및 자율신경계 반응(ECG, EDA, PPG, SKT)을 측정하였다. 심리반응 결과, 공포정서는 100%, 혐오정서는 89.4%의 적합성을 보였고, 아동이 경험한 정서 강도(효과성)는 공포 4.05, 혐오 4.07 (5점 만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율신경계 반응 결과, 두 정서 모두 대부분의 생리지표에서 안정상태와 정서상태 간의 유의한 차이를 보여주었다. 정서에 따른 차이를 분석한 결과, 공포 정서에서는 피부전도수준, 피부전도반응수, 심박률, 호흡주기관련 심박률, 호흡 수, 심박률분산의 고주파수 성분에서 유의하게 증가하였다. 반면, 혐오 정서에서는 피부전도수준은 감소하고 피부전도반응의 수는 증가하는 패턴을 보여 공포 정서와 구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The study is to examine the psychophysiological responses evoked by negative emotions(fear and disgust) in children. 47 children(11-13 years old, 23 boys) participated in the study. While the children were experiencing fear or disgust emotion induced by audio-visual film clips, ECG, EDA, PPG and SKT are measured. Emotion assessment scale was used to confirm that emotions elicited by the film clips were significantly noticeable, which was measured self-report. The results turned out to be 100% and 89.4% of appropriate for fear and disgust emotions, respectively. Emotional intensity the children had experienced was rated as 4.05, 4.07 on 1-5 scale based on effectiveness of measurement of fear and disgust emotion. ANS reponses by fear and disgust were significantly between the resting state and emotional state induced. The result obtained from the fear emotion showed significant increases in SCL, NSCR, HR, RSA, RESP and HF. There wa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SCL and NSCR between the two emo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