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단백질분해효소는 다른 단백질들의 아미노산 간에 존재하는 peptide 결합을 절단하며 생리학적, 상업적 측면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효소의 한 부류이다. 이러한 단백질분해효소의 새로운 공급원을 찾기 위하여 비교적 저온에서 체외단백질분해효소를 생산하는 세균을 동해심층수로부터 분리하였다. 분리된 균 중 저온에서의 생육정도와 높은 활성을 가지는 균주를 선별하여 HJ 47이라 명명하였다. 형태학적, 생리생화학적 특성과 16S rRNA gene의 염기서열을 조사한 후 Pseudoalteromonas sp.에 포함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리된 Pseudoalteromonas sp. HJ 47은 10℃에서도 비교적 잘 자랐으며, 37℃에서 최적의 생육을 보여 주었다. 최적생육온도와는 달리 배양시간당 최대 체외단백질분해효소의 생산은 20℃에서 최대였고 대수기 후반과 정지기에 생산이 시작되어 15시간 경과 후 최대의 생산을 보여주었다. 효소활성의 최적온도는 35℃, 최적 pH는 8로 판명되었다.


Proteases are enzymes that break peptide bonds between amino acids of other proteins and occupy a crucial position with respect to their applications in both physiological and commercial fields. In order to screen new source of protease, bacteria producing extracellular proteases at low temperature were isolated from deep sea water of East Sea, Korea. A bacterium showing the best growth rate and production of an extracellular protease at low temperature was designated HJ 47. The DNA sequence analysis of the 16S rRNA gene, phenotypic tests and morphology led to the placement of this organism in the genus Pseudoalteromonas. Although maximal growth was observed at 37℃, enzyme production per culture time was maximum at 20℃. At this temperature, extracellluar protease production was detected from the end of the exponential phage to stationary phase, and maximal at 15 hours after initial production. The optimum temperature and pH of the protease were found to be 35℃ and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