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학습자들이 각 연령에 따라 사회적 쟁점을 어떻게 다르게 인식하고 있는지에 대한 기초적 정보는 쟁점 중심 사회과를 구현의 토대가 될 것이다. 본 연구는 일반적으로 쟁점 중심 사회과에 대한 준비성이 있다고 간주되는 중등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일반적으로 다루기 어려운 사회적 쟁점에 대하여 사회과 수업에서 다루는 것에 대한 인식, 즉 금기 쟁점의 허용성을 비교하고자 하였다. 충남지역의 소재의 중학생 188명과 고등학생 23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하였으며, 일반적으로 다루기 꺼려하는 사회적 쟁점 영역 5개를 선정하여, 두 집단의 사회과 수업에서 다루는 것, 즉 사회과 수업 허용성을 중심으로 비교 분석하였다. 중등학교의 학생들은 전반적으로 ‘성과 결혼’ 그리고 ‘이데올로기’ 영역의 쟁점에 대한 사회과 수업 접근에 대하여 허용도가 낮았다. 대부분의 금기 쟁점 영역을 다루는 것에 대하여 고등학생이 중학생보다 허용적으로 나타났는데, ‘이데올로기’ 영역과 관련된 쟁점의 경우는 고등학생이 중학생보다 사회과 수업에서 다루는 것에 허용성이 더욱 낮았다. 일반적으로 중등학생들이 사회과 수업 접근 허용성이 가장 낮았던 ‘성과 결혼’과 관련된 금기 영역은 두 집단 간 인식 차이가 미미하였을 뿐만 아니라 통계적으로 유의미하지 않았다. 위 결과는 학습자들이 연령이 증가한다고 하더라도 자연적으로 사회적 쟁점에 대하여 이성적이고 반성적으로 검토하지 못하는 영역이 지속적으로 존재할 수 있다는 것뿐만 아니라, 더욱 이성적으로 다루지 못하고 회피하는 경향성이 증대하는 문화적 보수성의 확대재생산 될 가능성 또한 보여준다. 현재 한국 사회과에서 사회적 쟁점을 다루는 수업이 현실적으로 구현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쟁점 중심 사회과 구현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The Comparative Analysis of Middle/High School Students' Perception of Openness on Approaching Social Issues in Social Studies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