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음주는 운전자에게 비정상적인 운전행동을 하게 만든다. 비정상적인 기능을 하는 음주운전자는 교통사고 위험을 높이게 된다. 음주운전은 교통사고 발생 확률이 높을 뿐만 아니라 사고 발생 시 그 피해정도가 다른 사고형태보다 심대하기 때문에 음주운전행동이 내포하고 있는 위험성은 심각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때문에, 본 연구에서는 운전확신수준 설문지를 통해서 음주운전자들의 위험운전행동의 경로를 밝혀내고 가해 교통사고를 발생시키는 인과관계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연구결과, 음주운전자집단의 운전확신수준은 가해교통사고와 정적인 상관관계가 있음이 밝혀졌다. 음주운전자들의 과속운전경험은 가해교통사고와 정적인 상관관계를 나타내었다. 이러한 상관관계와 선행연구들을 기초로 하여 음주운전자들의 운전확신수준 특성이 교통사고에 미치는 기본 경로모형을 선택하였다. 선택된 기본 경로모형은 적합한 모형 부합치를 나타내었다. 전체 경로모형은 음주운전자들의 가해교통사고의 약 14%를 설명해 주고 있다. 음주운전자들의 가해 교통사고에 가장 큰 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경로는 상황둔감성 요인이었는데, 이는 음주운전자들이 교통상황에 대해서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음주 후에도 자신들의 교통상황 적응능력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할수록 가해 교통사고를 더 많이 일으킨다는 것을 나타낸다.


Drunk driving is well known asa serious social concern because it raises the possibility to make drivers engage in traffic accidents and casualties of these accidents are heavier than any others. This study researched the relationship between drivers' confidence level and traffic accidents in DWI(Driving While Intoxicated)offenders group. Based on this relationship, paths explaining the impact of driver's confidence level on traffic accidents also have been linked. The ‘Driving Confidence Level Questionnaire’ is known to consist of four sub-factors such as ‘Insensibility to Situations’, ‘Unsafe Driving’, ‘Careless Concentration’ and ‘Self-efficacy of Driving’. The result showed that ‘Driving Confidence Level’ of DWI offenders and their speeding-offence records had positive correlations with traffic accidents. More over, in the path analysis, ‘Insensibility to Situations’ factor showed the biggest positive impact among four ‘Driving Confidence Level Questionnaire’ sub-factors on traffic accidents. This means drivers' inordinate optimistic attitude to traffic situations and their excessive self-confidence under influences of alcohol make driver's be in dangerous situ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