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연구는 노무현 정부 시기 남북문제에 대한 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이른바 ‘조·중·동’)와 한겨레신문·경향신문·서울신문(이른바 ‘한·경·서’) 사설 내용을 보수와 진보의 이데올로기적 성향으로 비교 분석한 것이다. 연구 결과, 조선일보가 가장 보수적이고 동아일보 중앙일보 순으로 보수적이었으며, 한겨레신문이 가장 진보적이었고, 경향신문, 서울신문 순으로 다소 진보적 색채를 띠었다. ‘조·중·동’ 묶음은 이데올로기적 결속도가 높고 약간의 편차는 있지만 보수적 논조를 일관되게 유지한 데 비해, ‘한·경·서’ 묶음은 이데올로기적 친밀도가 느슨하며, 평소 비슷한 목소리를 내다가도 정치적·안보적으로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통일된 논조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데올로기적 지형을 볼 때, 한겨레신문이 진보적이라면 경향신문이나 서울신문은 오히려 중립 쪽에 더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경향신문과 서울신문은 보수 쪽에 치우친 ‘조·중·동’ 묶음에 비해 상대적으로 진보 쪽에 위치해 있기는 하나, 한겨레신문과 한데 묶어서 진보적 언론 ‘한·경·서’로 일컬으며 보수적 언론 ‘조·중·동’ 묶음과 일률적으로 대칭시키는 것은 타당성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 따라서 ‘조·중·동’-‘한·경·서’ 분류를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것은 지양돼야 하며, 경우에 따라 사용하더라도 매우 제한적으로 사용해야 할 것이다.


This study’s aim is to analyze and compare the ideological tendencies in Korean newspapers, during the time of President Roh’s administration; especially on South-North Korea relations. To do so, six of well-known Korean newspapers were studied; these are of Chosun Ilbo, Joong Ang Ilbo, Dong A Ilbo – ‘the conservative’ newspapers – and Hankyoreh Shinmun, Kyunghyang Shinmun, Seoul Shinmun, representing ‘the progressive’ newspapers. Chosun Ilbo has, this study points out, the most conservative tones; Dong A Ilbo and Joong Ang Ilbo come next. Hankyoreh Shinmun is with most progressive color; Kyunghyang Shinmun and Seoul Shinmun follow. The Chosun - Joong Ang – Dong A Ilbo show strong ties in ideological tendencies and their tones are comparably consistent with each other, whereas Hankyoreh – Kyunghyang – Seoul Shinmun do not always share the same views, especially regarding rather sensitive issues. In fact, the ideological ties between Hankyoreh – Kyunghyang – Seoul Shinmun are relatively weak; Hankyoreh Shinmun shows very progressive attitudes while Kyunghyang Shinmun, and Seoul Shinmun take rather moderate tones. Therefore, the conclusion of this study is that, it may be unreasonable to make out the ‘Chosun - Joong Ang – Dong A Ilbo Versus Hankyoreh – Kyunghyang – Seoul Shinmun’ classification in the first pl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