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현장의 과학자들이 지닌 인과 개념을 가장 잘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인과의 조종가능성 이론은 인과 관계를 조종가능성으로 이해할 수 있다는 직관에 기초한다. 즉 C가 E의 원인이라는 것은 C를 조종함으로써 E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이론의 핵심 개념인 조종의 이해를 위해 최근 관심의 초점이 되는 간섭은 이상화된 실험 상태에서 국지적 변화를 일으키는 것이라고 이해할 수 있다. 우드워드는 간섭의 의미가 목적에 따라 다르게 구체화될 수 있다는 전제 아래 자신이 제시한 간섭 개념이 펄의 간섭 개념과 다르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본 논문은 이와 같은 우드워드의 주장이 설득력이 없다고 결론짓는다. 본 논문은 우드워드의 간섭 개념이 펄의 간섭 개념과 다르기 보다는 펄의 간섭 개념이 암묵적으로 전제하고 있는 바를 구체화하고 있다고 논증한다.


Manipulability theories of causation have considerable intuitive appeal and are popular among scientists. The central idea of manipulability theories of causation is that causal relationships are relationships that are potentially exploitable for purposes of manipulation and control. That is, if C is a cause of E, then if someone can manipulate C in the right way, this should be a way of manipulating or changing E. In order to clarify the central concept of this theory, manipulation, recent developments in manipulability theories of causation concentrate on the concept 'intervention'. Pearl suggests atomic intervention, which brings about a surgical change, using equations and directed acyclic graph. It controls the variable in question leaving aside the rest of the causal relations. Woodward claims that Pearl's characterization of intervention is merely calculational different from his own which aims to clarify the meaning of causation. In this paper, I argue that Woodward's characterization of intervention is not different from Pearl's. I show that Woodward's characterization of intervention materializes Pearl's concept of interven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