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사진과 판화는 순수예술 표현 형식이자 상업적인 대중매체 사이에서 불분명하게 놓여 있다. 사진과 판화가 지닌 복제성은 순수예술의 관점에서 뿐 아니라, 문화와 사회적인 관점에서 논의 대상이 되어 왔다. 복제성은 대중과 수평적인 관계에 있으며, 언어 전달과 의미생산 인식 전환과 아울러 광고, 정치적인 선전, 여러 예술작품의 복제 등과 관계된다. 사회 문화적인 관점에서 새로운 기술 매체에 의한 디지털 사진과 프린트의 생산이라는 새로운 형식의 틀은 일상 안에서 취해질 수 있는 것이며, 그들의 존재는 디지털 컴퓨터에 의해 얻어졌다. 상징적으로 컴퓨터는 전통적인 미디어가 행했던 “단지 또 다른 도구”는 아니다. 이것은 새로운 종류의 개념과 연관되며, 과학적인 표현과 예술적인 표현 사이의 여러 형식들의 경계를 사라지게 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매체는 예술과 기술 사이, 나아가 예술의 모든 근원을 변화시키는 새로운 형태의 제작과정이며 새롭고 혁명적인 예술개념이 만들어지는데 기여하는 도전이다. 사진과 판화 두 매체의 결과로서 주어지는 사회적 평준화는 사회적 개념의 주체를 대중으로 전환하는 동시에 대중에 대한, 혹은 대중에 의한 사회정치적, 경제적 또는 문화적 차원의 견인차가 되었다


The prints and photography is a topic with particularly under boundaries because the prints, as the only form of fine art that can be both an artistic and commercial mode of expression, has so often participated in divergent aspects of culture and society. The prints and photography tends to be linked horizontally to popular or functional form of Arts such as an advertising, a political cartooning, a reproduction of other works of art. The reproduction have been produced, many may lack aesthetic interest. Although they may well be historical and cultural interest. However, This reproduction is interpretive translations with their own aesthetic and communicate value. In resent years we have witnessed the development of some remarkable 'media-technologies' that defy conventional category yet enable artist to create prints and photo of technical quality comparable to the highest standard of traditional prints. Symbolically, Computer is not 'just or another tools' like otdinary media doing. It is new kind of concept related and is to demolish the boundaries of other forms in between the form of artistic expression and scientific expression. Media is positioned between art and technology, go forward, media is a contributional challenge to make new concept of art revolution and new form of production of all origine changes. In the result of media both photography and printmakig is the motive power for the mass of people or to the mass of people in social politic and economy and in same time is social equalition transformed from a subject of social concept to the mass of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