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특질 불안과 억압성격이 기본적 정서 특질을 유지시키는 기억 특징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위협 단어와 비위협 단어에 대하여 암묵기억과 외현기억을 측정하는 지각식별검사와 자유회상검사를 실시하여 집단 간의 수행차이를 관찰하였다. 연구 결과 지각식별과제에서 고불안 집단이 저불안 집단보다 위협단어에 대한 점화량이 유의하게 많았고, 자유회상에서는 두 집단 간에 위협단어 회상량의 차이가 없었다. 그리고 지각식별과제에서 억압 집단이 저불안 집단보다 점화량이 유의하게 많았고, 자유회상에서는 두 집단간에 회상량의 차이가 없었다. 이것은 고불안자는 정보처리단계 초기에는 자동적으로 부정적인 정보에 주의를 기울이지만, 후기 단계에서는 부정적인 정보를 의도적으로 회피함을 시사한다. 이러한 인지적 회피전략은 불안 증상을 더욱 악화시키는 역할을 한다. 아울러 억압자도 불안과 관련된 자극이 자동적으로 활성화된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이러한 결과는 불안 집단과 억압자의 인지과정 뿐 아니라 치료적 접근에도 많은 시사점을 제공하고 있다.


The primary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striking memories of high-trait anxiety subjects and repressor, who maintain their own emotional trait inside. In order to achieve this goal, each subjects conducted a perceptual identification and free recall task on threatening and non-threatening words, and the scores were compared among three groups. Results indicated that high anxious subjects reveal significantly higher priming on threat words than low anxious subjects in perceptual identification task, but the differences of free-recall between these group is not significant. In addition, repressor revealed significantly higher priming on threat words than low anxious subjects in perceptual identification task. But they didn't show significantly higher recall on non-threatening words in free recall task. This suggests that high anxiety group respond automatically to threat cues in the initial stage of information processing, but intentionally avoid negative stimulus in the later stage of information processing. Such cognitive avoidance strategy serves to exacerbate anxiety symptoms. Furthermore, it was confirmed that repressors automatically activate anxiety- relevant stimuli. In conclusion, the present study provides many suggestions to the approach in the treatment of high-trait anxiety subjects and repress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