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에서는 사회적 상황에 대해 부정적인 반추사고를 많이 하는 사람들의 성격 특성을 살펴보고, 사후반추사고가 사회적 자기효능감 및 예기불안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아보고자 하였다. 연구Ⅰ에서는 Edwards, Rapee와 Franklin(2003)에 의해 개발된 사후반추사고 척도(Post- Event Rumination Scale)를 번안하여 타당화하였다. 사후반추사고는 부정반추 요인과 긍정반추 요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부정반추 요인만이 사회불안 관련 척도와 높은 관련성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상황에 대해 부정반추를 많이 하는 사람들은 사회적 자기효능감이 낮고, 완벽주의 성향이 있으며, 문제해결 자신감 및 통제감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기 초점적 주의 성향에 대해서는 일반 자기초점 주의와 낮은 관련성을 보인 반면, 자기몰입과는 높은 관련성을 보였다. 또한 부정반추는 우울의 영향을 배제하고도 네 가지 성격특성과 여전히 유의미한 상관을 보여, 우울과 변별되는 특성을 가지고 있음이 시사되었다. 연구Ⅱ에서는 사후반추사고가 예기불안 및 사회적 자기효능감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살펴보고자 하였다. 연구 결과, 부정적 사후반추사고를 많이 한 집단에서는 예기불안이 증가하고 상태-사회적 자기효능감이 감소한 반면, 적게 한 집단은 반대의 패턴을 보였다. 그러나 예상대로 사후반추조작이 특질-사회적 자기효능감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본 연구의 시사점, 추후 연구 방향을 논의하였다.


This study purposed to examine the personality characteristics of those who engage in negative rumination about social situation and to investigate the influences of post-event rumination on social self-efficacy and anticipatory anxiety. In Study Ⅰ, the Post-Event Rumination Scale(PERS) was translated and tested for reliability and validity. The scale could be divided into ‘negative rumination’ and ‘positive rumination’ components, and only ‘negative rumination’ factor proved to be significantly correlated with social anxiety. Furthermore, negative rumination was significantly correlated to the following personality characteristics: social self-efficacy, perfectionism and self-absorption. Post-event rumination can be distinguished from depression because it still showed a significant correlation with all the personality characteristics after their relations with depression were partialled out. Study II was designed to determine whether post-event rumination affects anticipatory anxiety and social self-efficacy. For this purpose, both ‘high negative-PER’ group and ‘low negative-PER’ group were distributed into two different experimental conditions, waiting condition and distraction condition. The result of this experiment showed that the negative ruminations of social performances induce the increase of anticipatory anxiety and the reduction of state-like social self-efficacy. However, the trait-like self social-efficacy was not affected by the experimental manipulation. These findings suggest that post-event rumination plays a significant role in maintaining and exacerbating social anxiety by increasing anticipatory anxiety and reducing social self-effica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