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고에서는 1984년에서 2003년 사이에 신규공모(initial public offering: IPO) 방식으로 민영화된 30개국 100개 기업에 대하여 IPO 이전과 이후의 수익성 변화를 조사하였다. 그 결과, 선행연구들의 보고와 달리, 유의한 수익성의 개선 효과는 없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오히려 수익성 개선 효과는 IPO가 실시되기 2∼3년 전에 현실화되는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신규상장일의 수익률을 통하여 시장은 IPO 기업의 수익성을 체계적으로 예측하는 지를 조사하였다. 그 결과 상장일 수익률이 높을수록 수익성 개선 효과가 있는 관계로 보인다.


This paper compares pre-IPO period to post-IPO period profitability of privatization initial public offerings using a sample of 100 non-financial privatized initial public offerings from 30 countries. The evidence indicates that the post-IPO period profitability of privatization IPOs does not outperform their pre-IPO period performance, which is in sharp contrast to the previous empirical studies. Most of the improvement of profitability of privatization IPOs seems to be realized in two or three years before IPO. This paper analyzes the additional question: do first day returns of privatization IPOs predict the level of improvement in the profitability of privatization. The results show that the higher first day return is insignificantly related to the higher profitabil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