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탈냉전 이후 주목할 만한 국제 이주의 변화는 ‘이주의 여성화’이다. 여성노동자 대부분은 고용국가에서 단기간 동안 서비스 직종에 종사하는 이유로 단순 임금송금자로서 본국의 전통적 사회 질서로부터 자율성을 확보하고 있지 못하며 이주 수용국가에서 조직화의 가능성이 낮은 상황이다. 본 논문은 한인 여성노동자의 독일 이주와 조직화 사례의 분석을 통해 전문직 여성노동자의 장기간 동안의 이주 수용국가로의 집단 이주와 영구 정착은 본국의 봉건적 가족 및 사회관계로부터 자율성을 획득할 수 있는 기회와 이주 수용국가에서 자신들을 조직화 할 수 있는 가능성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가정을 규명하고 있다. 실제 한인 간호사들은 지속적 이주와 영주권 취득을 통해 독일에 정착할 수 있었고, 이 과정을 기초로 한국의 전통적 가족관계로부터 탈피할 수 있었다. 이후 한인 여성노동자들은 독일에서 자신들의 조직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으며, 한인공동체 내 조직화와 공동체의 활동들에 중요한 행위자로 참여했다.


Study on Relationship between Women Laborers’ International Migration and Organization in Receiving Countries: A Case Study on Korean Women Laborers’ Migration and Organization in Germany Kim, Yong Chan After the Cold War, the change of international migration has been based on “the feminization of migration.” Most of women workers have been employed as unskilled workers for a limited period, so they could not acquire autonomy from traditional social order in sending countries and could not seek to organize themselves in receiving countries. This article demonstrates the hypothesis that professional women laborers’ group migration and permanent settlement during long periods can increase the opportunity of women laborers’ autonomy from feudalistic family and social relations in mother countries and enhance organization in receiving countries, through analyzing relationship between Korean women laborers’ migration and organization in Germany. In fact, Korean nurses had settled down in Germany through continuous migrations and the acquirement of resident permits and obtained autonomy from feudalistic family relations in Korea. Since that, they have organized themselves and taken part in organizations and various activities in Korean communit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