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브루셀라증은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인수공통 전염병중의 하나로, 국내에서도 해마다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본 증례는 간경화 환자에서 환자의 잘못된 지식을 바탕으로 소 태아 육회를 섭취한 이후 복수와 발열을 주소로 내원한 환자이다. 상기 과거력이 환자의 질환과의 직접적인 연관성을 밝히기는 어려우나 환자의 진단을 추정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며, 이러한 가능성을 배제하기 위해서라도 국내 유통에 있어서 좀더 적극적인 대체가 필요하다 하겠다. 상기 환자는 브루셀라에 의해 발생한 특발성 세균성 복막염 환자로 제주도에서 발생한 내국인의 첫 증례이기에 문헌 고찰과 함께 보고하는 바이다.


Spontaneous bacterial peritonitis is the common infectious disease in liver cirrhosis patients with a fever. Brucellosis is a rare cause of bacterial peritonitis. A case indigenous to a citizen of Jeju, he ate a raw veal of cow four times in last 2 months prior to admission. The gram-negative bacilli were isolated from blood and peritoneal fluid cultures. He was confirmed brucellosis by serologic work- ups. This isolate was confirmed as Brucella abortus by using PCR amplification of 16S ribosomal RNA (rRNA) and omp2. This is the first case of bruellosis that was diagnosed spontaneous bacterial peritonitis in liver cirrhosis patient among native korean citizens. Successful treatment was obtained by using a regimen of doxycycline and gentamicin. Brucella should be suspected as a cause of spontaneous bacterial peritonitis in cirrhotic patients with no response to standard spontaneous bacterial peritonitis treat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