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논문은 제주도 굿을 독립적인 시각으로 보려는 기존의 시각과 다르게 작성되었다. 제주도 굿의 특수성을 강조하려는 논의는 일견 타당하지만 현지조사에 의한 실증적인 작업을 하려고 하기 때문에 제주도 굿을 특수하게 바라본다고 선행연구를 판단하고, 이 글에서는 제주도 굿을 보편성의 차원에서 이론적으로 접근하고자 했다. 그렇게 하는데 있어서 시급한 일은 제주도 굿을 비교해서 논의하는 방법이 필요했다. 제주도 굿의 전반적인 문제를 비교논의하면서 내면적인 특징을 밝히면서 논의하면서 이를 증명하려고 힘썼다. 제주도 굿은 구조적으로 각별한 특징이 있다. 먼저 무속의례의 차원에서 다양성이 있는데 이 굿은 일반적인 특성을 고려한다면 서울이나 인근의 굿과 그다지 다른 별도의 갈래와 종류를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굿의 갈래가 일치하는 점이 있으며 큰굿과 작은 굿을 비롯해서 집굿과 마을굿이 각별하게 일치하는 것을 볼 수가 있다. 이 점에 있어서 제주도의 굿은 특수성과 함께 보편성을 가지고 있다. 제주도 굿의 구성요소에 있어서 각별하게 다른 점이 있으나 다른 고장의 굿을 보면 이 점이 예외적인 것은 아니다. 맞이, 본풀이, 놀이 등이 있어서 이것이 운용되는 현상이 육지의 굿에서도 발견된다. 특히 다른 고장에 없는 굿의 구성소가 있어서 이 점이 각별하기는 해도 결국 제주도 굿이 고형을 유지하는 점에 있어서 특수한 국면이 있음이 규명되었다. 굿의 구성 요소는 다른 고장에서는 퇴화된 채로 남아있을 따름이다. 제주도 굿의 연행이나 순서가 일치하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이 제주도 굿은 순서가 다른 것처럼 보여도 이를 보면 거의 일치하는 측면이 있음이 확인된다. 불도맞이-시왕맞이라고 하는 각별한 구성을 통해서 이를 중심으로 안팎으로 굿의 다른 요소를 배치하면서 굿을 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하겠다. 그런데 이 구성 역시 제주도의 견지에서는 특별하지만 다른 각도에서 보면 본토의 굿과 다르지 않다. 제주도 굿의 구조에 따라서 음악이 다양하게 사용된다. 본풀이를 구연하는 아진굿의 음악과 맞이의 선굿은 분명하게 다르게 운용된다. 삼석연물을 중심으로 해서 특별한 장단과 다른 장단이 합쳐지면서 사용된다. 제주도 음악의 특징은 혼소박의 장단이 사용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균등하게 분할되는 음악만이 사용된다. 이러한 점에서 음악적인 측면에서는 단조로운 음악적 구성을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