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글은 근대문학에 대한 문화제도사적 연구의 방법적 내용과 의의를 설명하기 위해 작성되었다. 이 연구방법은 근대문학을 근대문화 양식의 한 형태로 간주한다는 점에서 문화론적 연구들과 많은 지점을 공유한다. 그러나 ‘표상’ 자체에 주력하는 문화론적 연구방법의 일반적 경향과는 달리 근대문학을 작동시키는 사회제도적 동력과 문학의 상관성을 중시함으로써 근대문학의 배후와 기반을 설명하는데 주력한다. 문화제도사적 연구의 방법적의 특징은 근대의 세분화된 사회시스템과 각 사회세력의 복잡한 역학 속에서 문학이 무엇이었는지를 단층적으로 절단된 공간적 관계망과 시간적으로 연속된 변화상을 각각 독립적으로 혹은 연계시키며 추적하는데 있다. 따라서 유사한 현상이나 비슷한 텍스트의 내용조차 그 시공간적 환경의 특수성에 의해 각각 독자적인 의미를 지닌 것으로 규정된다. 이 방법의 궁극적 목표는 미시적면서 동시에 거시적으로 체계화된 근대문화제도의 전체상을 복원하는데 있다. 따라서 자체의 필요에 의해 시작된 다양한 형태의 새로운 연구가 지속적으로 시도될 것이며, 동시에 인접 연구 분야와의 적극적인 협력 관계가 구축될 것이다.


This paper was written to explain methodological contents and meaning of a cultural-institutional history research for modern literature. The methodology in this paper shares many places with cultural-theoretical researches, from a point of view which regards modern literature as a mode of aspects of modern culture. But in other hands, unlike general tendency of cultural-theoretical methodology attaching importance to the ‘representation’ itself, I will, in this paper, concentrate upon describing the background and base of modern literature through laying emphasis on the interrelation — between socio-institutional motive power and modern literature — which makes the literature function. The theoretical characteristic of cultural-institutional research is to investigate the very question “what was modern literature?” in complicated mechanism between subdivided social institutions and groups of modern society, linking up the transected network in space and consecutive change in time, independently or connectively. The ultimate aim of this methodology is to restore the whole view of systemized modern cultural- institution, both microscopically and macroscopically. Therefore, it is expected that various types of new researches, having appeared due to their own necessities, will be continuously carried, and cooperative relations with neighboring academic areas will be also positively esta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