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CAD 테크놀로지는 새로운 디자인 사고나 조형 원리를 촉진시킬 가능성을 내재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본 논문은 이러한 의문에서 출발해, 모델링 인터페이스라는 개념을 분석의 수단으로 삼아 투시도법과 CAD 프로그램의 사회적 구성을 살펴보고자 한다. 본 논문은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 번째, 르네상스 이후 투시도법이 그리기 중심의 모델링 인터페이스로 자리 잡는 과정, 그리고 투시도법의 기하학적 원리가 신재료의 등장으로 현실 공간으로 확산되고, 미적 담론의 차원에서 정당화되는 과정을 논의한다. 두번째, 컴퓨터를 사용한 모델링 인터페이스가 등장하는 역사적 맥락을 살펴보고, CAD 프로그램이 새로운 모델링 알고리듬과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의 개발을 거치면서 컴퓨터를 통한 디자인을 실현하는 과정을 검토한다. 특히 본 논문은 이 두 가지 모델링 인터페이스가 구성되는 역사적 경로를 추적하면서, 개별 모델링 인터페이스가 디자인 행위와 맺게 되는 관계, 그리고 그 관계 내부에서 구성되는 디자이너의 인지 양식과 조형 논리의 변모를 분석한다.(주제어)디자인사, 모델링 인터페이스, 투시도법, CAD프로그램


Does CAD technology have a possibility to promote new logics of design thinking and form-creation? Starting with such a question, this study inquires into social constructions of linear perspective and CAD programs. Using a concept of the modelling interface as an analytical frame, this study discusses; 1) a historical process in which the linear perspective, as a drawing-oriented modelling interface, had permeated its geometrical principles into the artificial environment and justified them in a dimension of the aesthetic discourse, 2) technological contexts in which computer-based modelling interfaces such CAD programs were developed and separated from the tradition of the linear perspective, with the introduction of new kinds of modelling algorithms and graphic user interfaces.(Keyword)Design History, Modelling Interface, Linear Perspective, CAD Pro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