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핸드폰과 무선 네트워크 , 위치기반 기술 등 새롭게 등장한 기술들과 커뮤니케이션 미디어는 유비쿼터스라는 신조어를 낳으며 인간 삶의 모습들을 변화시켜 가고 있다. 이러한 기술과 커뮤니케이션 미디어의 영향은 예술계에서도 예외는 아니어서 이를 활용한 뉴 미디어 예술작품들이 늘어가고 있으며, 이는 미술관과 갤러리의 벽을 넘어 도시라는 광범위한 영역을 배경으로 공공 예술로서의 성격을 띄어가고 있다. 이 중에서도 위치 기반 미디어(locative media)를 이용한 위치기반 미디어 예술(locative media art)은 그 어떤 예술보다도 도시 공간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도시 공간을 재해석, 경험하게 하고, 소통을 끌어내는 다양한 시도들을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위치 기반 미디어 예술의 성격은 도시 공간에서의 질적인 문제들, 특히 장소성 상실과 소통의 부재를 해결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으로 고려되기도 한다.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부산의 광복로를 프로젝트의 대상지로 설정, 위치기반의 드로잉과 스토리텔링을 이용한 <Color Path>프로젝트를 제안하여, 도시 공간에서의 질적인 문제들, 그 중에서도 상업적 장소에서의 장소성 회복과 소통의 가능성을 모색해 보고자 하였다. <Color Path> 프로젝트는 도시의 거리를 캔버스로, 사람들의 움직임을 붓으로, 거리의 색을 팔레트로 상정하여 참여자 각각이 자신만의 path를 그리고 그 path를 공유함으로써 사람들이 그와 관련한 이야기를 다른 사람과 나눌 수 있게 하며, 이러한 과정을 통해 만들어진 path는 온, 오프라인을 공유, 도시에 관한 보다 풍부한 이야기를 생성, 소통함을 기대할 수 있다.(주제어) 위치기반 미디어 예술, 공공미술


The mobile phone and wireless network, location based technology and other newly introduced technologies and communication media gave birth to the new terminology “ubiquitous” and are changing our daily life. Influence of such technologies and communication media is not an exception in the arts. New media art pieces using these technologies are increasing, and taking on the characteristics of public art within a wider scope of a city as a backdrop, beyond the traditional boundaries of art galleries. Of such art, locative media art using locative media has a closer relationship with city space than any other form of art, and makes various attempts to allow the spectator to reinterpret and experience city space and induce communication. These characteristics of locative media art can be considered as a method that can solve quality problems of the city space, especially the loss of the sense of place and the absence of communication. <Color path> is one such locative media project with a purpose of solving quality problems of city space, especially the recovery of commercial sites and inducing communication. This project uses the paths of the city as its canvas, movement of people as its brush, the color of the roads as its pallet, and by allowing the partakers to draw paths of their own and to share their paths with others. People are encouraged to share stories about their paths. The project proceeds using barcodes that are frequently used commercially. When users wish to create their own place, they can enter their place and colors of their choice using input devices installed in the city space. Paths that are created through such a process will be displayed in public areas throughout the city, shared with others, and can create and share a stories about the city using on/off-line media. (Keywords) Locative Media, Site-specific Art, Public Art, Mapping, Storytell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