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게임에서의 시네마틱 표현은 게임을 하면서 마치 애니메이션이나 영화를 보는듯한 착각을 주는 기법이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툼레이더’나 ‘파이널 판타지’같은 게임이 시네마틱 표현을 구현하는 게임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오랫동안 사랑을 받으며 지속적인 속편으로 업그레이드되고 있다. 그러나 게임 강국으로 알려져 있는 우리나라의 현실에서는 이런 시네마틱 표현을 구현하는 게임을 찾아보기가 어렵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게임 그래픽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과 문화산업의 한 영역으로 자리매김한 게임과 인근 영역인 만화와 애니메이션, 영화산업과의 관계를 살펴보고 게임 개발시 제작과정에서 많은 부분을 공유할 수 있는 애니메이션제작업체와의 연계적인 프로젝트 진행을 제안한다. 이런 프로젝트의 진행 방법은 서로 시너지효과를 얻어 게임개발사는 애니메이션의 연출기법을 활용할 수 있고, 애니메이션제작업체는 시네마틱 표현이 자유로운 게임으로 게임을 영상으로 만드는 머시네마 콘텐츠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며 또한 문제점으로 제기된 온라인게임과 RPG게임 개발에 편중된 국내 개발 풍토를 탄탄한 스토리텔링에 기반한 게임제작으로 바꿀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A cinematic expression technique used in the games is the means for game users to have an illusion of watching an animation or a film, while playing the game. Many game users have loved the games, such as Tomb Raider and Finan Fantasy, which actualize the cinematic expressions and are renowned worldwide, for a long time, and these games are upgraded as a sequel. However, it is difficult to find such games that actualize the cinematic expressions in Korea, which is well-known as a powerhouse in the game industry. This study looks into the relationships between the game industry, which has placed itself as a field of the culture industry, and the associated fields of comics, animation, and film industries, as well as the overall situation of game graphics. This study proposes the projects associated with animation producers that can share many things in the game producing process, when developing games. Such a method in performing projects enables animation produces to produce machinema contents, in which games use motion picture-like images, and cinematic expressions, while the game developers can utilize the animation presentation technique through a synergy effect. In addition, the method is expected to transform the domestic game developing atmosphere focused on online games and RPG, which have been raised as a problem, into game production based on robust storytell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