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성리학적 崇文思想에 뿌리깊이 젖어 있던 구한국사회에서 처음으로 상업교육이 출발하였고, 일제강점하의 상업교육은 교육의 정상괘도를 벗어난 식민지교육 이었으므로 한국 상업교육의 참다운 성장 토대가 되기는 매우 미흡하였다. 그리나 숭문사상에 의한 직업관인 사․농․공․상의 末業觀은 상당히 개선되었다고 보며, 이것은 해방 후 한국 상업교육이 재출발 하는데 있어 새로운 동기를 심어 주는 역할을 한 것으로 보여 진다. 상업교육은 충분한 일반교육의 기초아래 경제활동에 적응할 수 있는 지식 ․ 기능 ․ 태도를 개발하여야 함은 물론 경제 환경 그 자체를 개선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자질을 함양시켜 주어야 할 사명이 있음을 인식하여야한다.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상업교육현장에서 일제의 상업교육이 남긴 비교육적 요소가 잔존해 있음을 인식하고 이를 청산하는 문제가 재검토되어야 한다고 본다.


At first, commercial education originated through the last Chosun Dynasty, which was deeply based on the idea of literary admiration of sung confucianism. The commercial education of Japan's colonial rule left much to be desired as the truly stable growth of korean commercial education. Because it was a colonial education under Japan's colonial rule out of normal situation. Even if there is a wrong idea of a humble occupation which has a classical scholar, an agriculture, a technology, a commercial by the idea of literary admiration. But it is improved considerably. Also, it plays an important role of a new motivation in the restart of korean commercial education after liberation in korea. The commercial education should have a newly-developed knowledge, technique, attitude applied for economic activities through the basement of a general education and should improve economic activities itself. Therefore, in order to obtain this goal, we should re-examinate the problems to solve, which are wrong educational elements under Japan's colonial rule in the fields of commercial edu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