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완도 법화사지 유적에서 출토된 동종 편 2점의 성분조성, 미세조직 및 납동위원소비(Lead isotope ratio)를 분석하였다. 성분조성은 유도결합플라즈마분광분석법(ICP)을 사용하여 10종의 성분함량을 결정하였고 납동위원소비는 열이온화질량분석법(TIMS)을 이용하였다. 동종 편 2점은 모두 구리(Cu)와 주석(Sn)의 이원합금(二元合金)으로서 그 비율은 82 : 12 정도이었으며 납(Pb)의 함량은 약 0.5~0.7%로서 의도적으로 첨가한 것은 아니고 불순물로서 포함된 것이다. 최근까지 분석된 통일신라, 고려 및 조선시대 동종의 성분조성 데이터와 비교한 결과 법화사지 동종 편은 통일신라 시기의 성분조성과 유사한 것으로 판단되었다. 또한 동종의 미세조직 관찰 결과, 주조 후 서냉하여 수지상 조직이 아닌 입자모양의 α상과 (α+δ) 공석상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주조공정이외에 특별한 열처리 흔적은 관찰되지 않는다. 동종의 납동위원소비를 기존의 한국, 중국 및 일본 납광석의 산지별 데이터베이스와 비교한 결과 동종 2점의 원료 산지는 모두 한국남부 산으로 판정되었다. 동종에 대한 이러한 일련의 과학 분석 결과는 향후 발견되는 고대 동종의 제작기술, 원료의 산지 등 비교 연구를 위한 기초 자료로서 활용될 수 있다.


The chemical composition, microstructure, and lead isotope ratio of 2 broken pieces of bronze bell excavated from the ruins of Temple, Buphwasa of Wando island have determined by ICP, Metallurgical microscope and TIMS. Both the two pieces of broken bronze bell consisted of copper (Cu) and tin (Sn) and the ratio was about 82 : 12. The content of lead(Pb) was about 0.5~0.7%. The lead was not intentionally added but included as impurity. As the result of comparison with chemical composition of unified Silla dynasty, Goryeo dynasty, and Joseon dynasty until now, the broken piece of bronze bell from Temple site of Buphwasa was turned out as similar to the chemical composition during unified Silla dynasty. As the result of comparison of lead isotope ratio of bronze bell with the provenance data of galenas of Korea, China, and Japan, the provenance of the two broken pieces of bronze bell were all turned out to originate from the southern part of Korea. In addition, the analysis of microstructure of bronze bell showed α phase and (α+δ) eutectoid phase instead of dendrite structure as the bell was cooled slowly after casting. The results of these scientific analysis of bronze bell can be used as basic data in comparison researches on manufacturing technology, source of raw materials of bronze bells to be found in the fu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