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우리나라 초등학생의 학교폭력 실태를 파악하고 개인의 사회화에 영향을 미치는 가정, 학교, 친구 세 생활영역의 학교폭력에 미치는 상대적인 영향력을 규명하기 위해 ‘한국청소년패널조사(KYPS) 초등학교 패널의 1차년도 데이터를 활용하여 실시되었으며 다음과 결과를 얻었다. 첫째, 학교폭력 중 심리적 폭력인 놀림, 집단따돌림의 가해와 피해가 금품갈취, 협박, 폭행보다 높게 나타났다. 둘째, 학교폭력에는 성차가 존재하여 남학생이 여학생에 비해 높은 가해와 피해를 경험했다. 단, 집단따돌림 가해 경험에서는 유의미한 성차가 없었다. 셋째, 학교폭력 피해와 가해는 정적 관계가 나타났다. 넷째, 학교폭력과 가족, 학교, 친구, 본인의 성별은 일차적인 상관관계를 보였다. 다섯째, 학교폭력에는 비행친구 존재 유무 변인이 상대적으로 가장 많은 영향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We investigate the reality of violence at schools and, in respect to home, school, and peers, their relative impacts on the violence which affects socialization of each individual. In this study, we conclude the following results. First, in terms of injury and victim, mental violence such as annoying and inhospitality by a group is more frequent than physical violence such as extortion, threat, and outrage. Secondly, there exist some difference between boys and girls that boys have experienced more cases in term of both injury and victim. In respect of inhospitality by a group, the gender groups do not show any significant difference. Thirdly, the victim and the injurer show positive relation. Fourth, family, school, peers, their genders with school violence have first-hand relationship. Lastly, it shows that a variable whether he or she has a juvenile delinquent as a friend has made a relatively most impact on the school viol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