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개화기 이후부터 일제강점기를 거쳐 1950년대 한국 현대 판화의 태동기까지의 우리나라 판화사는 암흑기로 평가되고 있다. 하지만 이것은 서양의 ‘판화가’라는 개념을 그 개념이 존재하지 않았던 이 시기에 적용시켜 평가함으로써 익명인에 의해 제작된 예술적 가치가 있는 작품까지도 단순 인쇄물로 폄하하게 되었다. 이 시기는 석판 인쇄술에 의해 다수의 석판 인쇄물이 제작된 시기로, 본고에서는 이 시기에 단순 인쇄물로 치부되어 올바르게 평가받지 못하고 있는 석판화 인쇄 작품을 대상으로 그 특징과 종류 및 전후 시대와의 관계를 분석하여 판화 작품으로써 가치를 밝히고 한국의 전통판화와 현대판화의 단절되어 있다고 평가되었던 근대 판화 역사를 재조명해보고자 하였다. 본고에서는 연구자가 소장하고 있는 판화적 가치를 지닌 이 시기의 석판 인쇄 작품 1,500여 점을 분류, 분석하여 연구의 필요성이 있는 1,000여 작품을 선별하여 이것을 연구 사료로 판화 양식과 특성, 제작 방식을 살펴보았고, 이것을 통해 당시 석판 인쇄 작품의 특징을 내용적 측면과 형식적 측면으로 나누어 분석해 보았다.


The age from the enlightened age and the age occupied by the Japanese imperialists to the quickening age of modern printmaking of Korea of the 1950s was though to be a dark age of the printmaking history of Korea. However, when the concept of ‘printmaker' of the West did not exist, even works of art that were produced by anonymous artists to have artistic values were devaluated to be simple printed matters. In the period, the lithography produced a lot of lithographic printings. The paper investigated features, kinds and relations between times of lithographic printing works that could not be evaluated properly to be simple printed matters to examine values of printmaking of the lithographic printing works and to reexamine modern printmaking history that was thought to separate traditional printmaking of Korea from modern printmaking. In the paper, the author investigated more than 1,500 printmaking works having printmaking values of the period that he collected, and he selected more than 1,000 print works requiring research to examine styles, features and production methods of printmaking as research material. And, the author investigated features of printmaking works by contents and for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