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장기요양보호노인의 가족수발자를 배우자와 자녀로 나누어 수발부담의 정도와 영향요인을 비교분석하여 그 차이를 파악하고, 부담을 줄여 줄 수 있는 구체적인 개입방법을 제시하는 데 목적이 있다. 서울시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요 보호노인을 주로 돌보는 배우자나 자녀 404사례를 대상으로 조사하였다. 연구분석틀은 Pearlin과 그의 동료들에 의해 제시된 스트레스과정 모델에 기반 하였고 분석방법은 공분산분석과 다중회귀분석을 적용하였다. 연구결과는 배우자가 수발부담의 모든 영역에서 유의미하게 자녀보다 더 부정적인 경험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수발부담에 영향을 주는 변수들을 통제한 후에는 배우자와 자녀의 수발부담에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그리고 배우자 수발자는 노인의 신체기능과 인지기능의 손상정도, 수발기간 그리고 사회적 지원이 수발부담의 전 영역에서 유의미한 영향을 주지 않았으나, 자녀는 노인의 인지기능 손상정도가 사회적, 그리고 정서적 부담에, 수발기간은 재정적 부담에, 사회적 지원은 재정적, 사회적 그리고 정서적 부담에 유의미하게 영향을 주고 있었다. 본 연구는 노인수발 정책에 중요한 함의를 제시하고 있다.


This study aims to examine the magnitude and the predictors of caregiving burden among spouse and adult child caregivers of frail elders to understand the differences of them between two groups(spouse and adult child caregivers), and to show the detail interventions to alleviate the burden. We analyzed the data which obtained from 404 primary family caregivers(spouse or adult children) caring the frail elders aged 65 and over who lived in Seoul. This research is utilizing the stress process framework(Pearlin et al., 1990) specialized for the caregiving experience based on the stress and coping model's focus on the stress process. The results show that spouse caregivers experienced worse in all the areas of caregiving burden than adult child caregivers did. After controlling the variables affecting the burden, there were not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level of caregiving burden between spouse and adult child caregivers. And the findings show that the predictors of caregiver burden were different for two groups. The factors were not significant in all the areas of burden for the spouse caregivers, such as elder's physical disorders, elder's cognitive impairments, caregiving duration, and social supports, but for the adult children, significant was elder's cognitive impairments in social and emotional burden, caregiving duration in financial burden, and social supports in financial, social, and emotional burden. This study suggests some important implications on policy for the elder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