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논문의 목적은 부르디외(Pierre Bourdieu)의 <구성주의적 구조주의(Constructivist structuralism)>이론을 원용하여 산업사회의 미디어 성향과 수용자 해독의 관계를 설명하기 위한 새로운 이론적 틀을 모색해보는 것이다. 그의 아비투스 개념을 <미디어 아비투스> 개념으로 발전시켜 미디어 담론이 초래하는 다양한 유형의 <상징적 폭력>을 논 하고자 했다. 후세인의 처형에 대한 뉴욕타임스의 기사를 분석하여 미디어 담론이 갖는 상징적 폭력의 구체적 사례를 예시하였다. 문화연구의 수용자 개념이 갖는 <하위문화의식>의 개념적 모호성을 지적하고 그 대안적 가능성으로 <수용자 아비투스>를 제시했다. 미디어 아비투스가 생산하는 미디어 담론과 수용자 아비투스가 생산하는 수용자 담론의 격돌을 텍스트의 해독 과정으로 규정할 수 있었다. 후꼬의 ‘몸의 정치학’을 통해 인간의 육체에 각인된 기질 혹은 체화된 성향으로서의 아비투스를 설명하고자 했다. 맑스의 경제결정론으로부터 거리를 둔 부르디외의 새로운 자본 개념을 통해 산업사회의 <미디어 계급>을 규정할 수 있었다. 이 미디어 계급이 어떻게 미디어 아비투스를 생산하는지의 과정을 설명하고자 했다.


This paper is an attempt to develop Pierre Bourdieu's theory of Constructivist Structuralism into one applicable to media studies. Specifically, an attempt has been made to expand the concepts of Habitus and Symbolic Violence to discuss ‘Media Habitus' and the symbolic violence ensuing therefrom. Media Habitus is a construct defined as media's disposition generated by both Media Class and Media Autonomy. Media Class in turn is constituted by forms of capital they possess, while Media Autonomy consists of the level to which the habituses of individual journalists working for the media can actually play a role in producing media contents. It posits that to the extent the habitues of individual journalists differ from those of the media they are working for, the level of Media Autonomy increases. While the habituses of individual jouralists coincide with those of the media, the level of Media Autonomy drops. In this later case, Media Class will remain as the main force determining the nature of Media Habitus. A New York Times report on Sadam Hussein's execution was analyzed to trace symbolic violence as conceptualized by Bourdieu. The New York Times report presented itself as a clear example of a symbolic violence, this paper conclu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