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새로운 정책에 대한 찬.반 논쟁은 찬성측의 ‘증명의 벌어지는 ‘입장과 시각의 설득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서 설득의 대상은 찬.반 양측 진영 간 상대편이 아니고, 여론의 주체이자 찬반 논쟁의 최종 심판자인 ‘국민’이라는 점이다. 언론의 정책보도는 정책의 찬성측과 반대측의 주장과 논쟁점을 ‘균형’ 있게 ‘객관적’으로 전달해야 하며, 국민(수용자)들에게 양 진영의 논거와 주장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달해야 한다. 그러나 지난 몇 년간 국내에서는 실패한 정책들을 둘러싸고 정부와 언론사 간에 ‘언론 탓’과 ‘정부 탓’ 공방전이 지속되어 왔다. 본 논의에서는 정책의 찬.반 논쟁의 규칙(즉, 찬성측의 ‘증명의 부담’과 반대측의 ‘반증의 부담’)에 준거하여 정책보도의 기본 틀을 제시해 보고자 하였다. 정책의 찬성측과 반대측의 주장들을 취재,보도 하는데 있어 기사(정보)의 ‘양적 균형’ 뿐만 아니라 ‘질적 균형’을 맞추기 위한 ‘찬.반 디베이트 저널리즘 모델’을 제시함으로서, 언론이 정책 보도나 논평을 함에 있어 객관적이고 공정한 ‘전달과 비판 기능’의 수행 여부를 점검할 수 있는 ‘논리적 준거 틀’(the frame of reference)을 구축, 제공하고자 하였다. 언론은 이러한 ‘찬.반 디베이트 저널리즘 모델’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자율적으로 실천함으로서 국민 대다수 독자(시청자)들로부터 언론의 전문성과 신뢰성을 구축할 수 있게 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tend the forensic strategies in the pros and cons debates on a government policy to the media coverage model, how to compose “a news, report, and comment on a controversial and argumentative policy. For the past few years, Korean government has accused the major Korean newspaper companies like Chosun, Donga, Chungang Daily Newspapers of creating ‘distrust' on a government policy among the people and eventually causing the failure of a policy by overstating and magnifying the negative sides of a government policy. Now, a journalist faces the inquiry for a practical journalism model and guidelines on ‘how to take pros and cons sides' on a controversial policy in making a news, report, and comment. This study attempts to explore the same inquiry with the forensic rules of the pros and cons debates. For a ‘fact' news and/or report on a policy, the press coverage should keep the balance between the pros and cons debates not only in quantity but also quality. This study proposes that the press takes the forensic perspectives of ‘the burden of proof' when the press reports the affirmative side on a government policy and ‘the burden of rebuttal' when the press reports the negative affirmative side on a government policy. The burden of proof requires the presentation of the problem(significance), cause(inherency), solution(plan), and workability(solvency) while the burden of rebuttal requires the elimination of the affirmative scenarios, knocking out a stock issue, and attacking the insolvency of the government policy, Also, this study suggests the press editorial(or comment) to be composed in the order of the affirmative side of views, the negative side of views, and the cross-examination side of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