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2005년 10월 28일. 국립중앙박물관이 새롭게 탄생했다. 8년이라는 준비기간을 거쳐 완성된 국립중앙박물관은 규모 상으로는 세계 6대 박물관 안에 들어가는 위용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시작에 만족하지 않고 지금부터라도 우리 역사를 제대로 바라보는 토대가 될 수 있도록 박물관의 공간이나 전시, 운영 등에 대한 다각적인 분석과 대안의 모색이 필요하다.본 연구는 국립중앙박물관의 전시공간에 대한 연구로서 새롭게 건립된 국립중앙박물관이 공간적인 측면에서 어떠한 특징을 갖고 있으며, 더 나아가 전시기획의 내용과 공간의 상관관계, 공간의 정체성, 공간의 구성, 공간의 스케일 등의 관점에서 어떠한 장단점을 가지고 있는지를 연구하여 그 결과를 향후 박물관 운영개선의 기초 자료로 활용하는데 있다. 연구의 결과를 정리하면 첫째, 건립 초기의 기획설계단계에서 설정된 국립중앙박물관의 건립목적이나 전시 컨셉, 주제 등의 내용이 지나치게 포괄적이고 보편적이므로 국립중앙박물관만의 차별화된 특징을 추출하는데 한계가 있다. 둘째, 국립중앙박물관의 전시공간은 한국의 5000년 역사문화를 담고 있는 공간으로서의 정체성을 잘 나타내지 못하고 있다. 셋째, 국립중앙박물관의 주 전시공간인 동관은 건축설계상의 특징으로 인해 안정적인 관람환경의 연출이 근본적으로 어려운 한계를 가지고 있다. 넷째, 국립중앙박물관의 건축공간이나 전시공간은 공간의 크기나 비례적인 측면에서 한국의 문화적 특징을 표현하기에는 지나치게 스케일이 크다.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was reborn on Oct. 28, 2005. The new museum was completed after 8 years of preparation period and it has a dignified appearance being included in the 6 largest museums in the world. Nevertheless, we must not be satisfied such beginning and need to pursue multi-faceted analysis and alternatives for the space of the museum, exhibition or management to make it a firm basis for the understanding of our history. This study is an examination of the exhibition space of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of which purpose is to provide basic materials for the improvement in the management of the museum by inspecting the spatial characteristics of the new building of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and furthermore its strong points and weak points in the viewpoint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ontents of exhibition planning and space, the identity of the space, the structure of the space and the scale of the space.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firstly, there is a limit to selecting the differentiated characteristics of the National Museum since the purpose of construction, exhibition concepts and themes set up at the stage of the initial planning and designing are too comprehensive and general. Secondly, the exhibition space of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does not express the identity of a space that contains the 5,000 years of Korean history and culture. Thirdly, the East Building, which is the main exhibition space of the National Museum, has a basic limitation to the production of stable environment for viewing due to the special architectural design. Fourthly, the scale of the architectural space or exhibition space at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is to large in the aspect of the size or proportion of the space to express the characteristics of Korean cul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