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문화가 당대 사회적 현실의 산물이라는 점에서 볼 때, 문화의 주요 축인 영화에 대한 연구는 사회분석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텍스트로서의 영화는 작가와 독자 간의 사회적 의사소통을 형성하는 은유적 표현물이며, 수많은 담론들이 교차하여 가로지르는 하나의 구체적인 공간이다. 영화 속에 나타난 작가의 사회적 의식은 작가의 일방적인 메시지 전달의 형태가 아니라 작가의 의도와 독자의 의도의 변증법적 관계 속에서 궁극적 의미를 지닌다고 할 수 있다. 본고는 이런 문제의식 하에서 최근의 한국영화 중 재난과 관련하여 다양한 사회적 의미를 지녔다고 판단되는 ‘괴물’을 중심으로 재난의 사회적 의미와 그에 따른 성찰적 의미를 살펴보고자 한다. 열린 구조의 성격을 지니고 있는 ‘괴물’은 넓게 보아 탈식민사회에 작동하는 제국주의 질서에 관한 이야기로 분석 가능할 것이다. 근대와 탈근대, 식민과 제국, 지배와 피지배, 주체와 종속, 정부와 시민 그리고 이것들이 중첩되어 나타나는 권력의 배분과 작동에 관한 논의를 열어 주고 있다. 이 논의의 결과는 구체적으로 미국에 대한 재인식, 근대화에 대한 성찰, 정부의 신뢰제고, 그리고 시민사회 역량의 성숙이라는 방향을 지향하고 있다.


A study on the Social Implication and Reflection on the Disaster in the Film - focusing on 'The Host' Yoo, Mun MuThe Study on the Film, as the one of the main fields in the cultural studies, has the significant meaning in analyzing our society in that culture represents the realities of the present society. Film is the metaphorically expressed text and the specific space where a variety of discourses cross. The director's social consciousness projected in the film must have the ultimate significance through the dialectic relation between the intention of the director and the interpretation of the audience, not through the his one-sided message to the audience. This paper focuses on the analysis of the movie 'The Host', which is evaluated to show the meaningful social phenomena related to 'disaster' among the recent movies in Korea. The Host which is characteristic of 'the open structure' can be referred to as the film reflecting the imperial order prevalent in the colonial socie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