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연구는 존 마에다의 리액티브 스퀘어에서 영감을 얻어 인터랙티브 아트가 진정한 인터랙티브 아트인가 그리고 비주얼 아이덴티티가 진정한 유기체인가에 대한 통찰로부터 시작되었다. 첫째, 리액티브 비주얼에 대한 선행연구를 통해 두 가지의 키워드인 우연과 순간을 선택하여 미학적인 고찰을 시도하였다. 그 결과 리액티브 비주얼에서의 우연은 단순한 우연이 아니라 카오스모스인 디자이너에 의해 ‘통제된 우연’이며, 순간은 비연속적인 것으로 시간 속에 존재하며, ‘시간의 원자’임을 알 수 있었다.둘째,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인터랙티브의 전통적인 개념은 인간 대 인간의 상호작용을 말하는 것이나 현재는 인간과 기계의 상호작용을 설명하기 위해 ‘이용자가 매개된 환경의 형식과 내용을 변형시키는데 실시간으로 참여할 수 있는 정도’로 확장되어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개념의 확장은 인지적 충돌을 일으키므로 진정한 상호작용이 아니라면 리액티브라는 하위 개념을 사용하는 것도 무방하리라는 결론을 얻을 수 있었다.셋째, 비주얼 아이덴티티는 현재 유기체라는 내용에 적합하지 않은 형태를 가지고 있으므로 리액티브라는 개념을 도입하여 유기체에 더욱 접근할 수 있는 아이덴티티를 창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를 동대문 시장에 위치한 쇼핑몰인 나인플러스에 적용하여 연구사례로써 제시하였다. 개발 도구로는 사운드와 이미지의 연동이 비교적 자유로운 Max/MSP, Jitter 프로그램이 사용되었다. 이 봉희Bonghee Lee오 승환Seunghwan Oh국민대학교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컨텐츠디자인전공The Graduate School of Kookmin University국민대학교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컨텐츠디자인전공The Graduate School of Kookmin University


Inspired by John Maeda's ‘the Reactive Square(1994)', this study started from insight about whether interactive art is an authentic interactive art, and visual identity is a real organism. First, based on previous studies about reactive visual, this study chose two key words, i.e. fortuity and moment to try esthetic considerations.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the fortuity in reactive visual is not just simple fortuity, but ‘a fortuity controlled by' chaosmos designer, and the moment is incontinuous in time and ‘atom of time.'Second, the conventional concept of interactive we talk about as usual refers to interpersonal interactions among people, but now it is extended in use to mean ‘how much users can participate in real time in transforming the form and content of mediated ambient' in order to delineate interactions between human and machine. However, this conceptual extension invokes cognitive collisions, so it is concluded that a sub-concept called reactive may be also adopted unless it means authentic interaction.Third, since visual identity has now its form inappropriate for content of organism, it is favorable to introduce another concept called ‘reactive' to create any identity approachable more to organism. This study applied reactive concept to Nine Plus, a shopping mall located in Dongdaemun Market, Seoul, which was suggested as a research model. Moreover, development tools used in this study include Max/MSP, Jitter program that has relatively free interlock between sound and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