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벽면에 스프레이 페인트를 칠하는 전통적인 그라피티는 여전히 거리를 채우고 있고 사람들은 이를 반달리즘이라고 간주한다. 그러나 1990년대 이후 뉴미디어의 등장으로 새로운 매체와 기법을 통한 그라피티, 도시 커뮤니케이션의 수단으로서의 그라피티, 비파괴적인 그라피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점차 그라피티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이 늘고 있다. 특히 2000년 이후에는 예술적,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는 Banksy, Swoon, LED Throwies 등의 작품들이 자주 신문에 오르내리고, 또한 Graffiti Analysis Project, Grafedia, Bikes Against Bush 등의 하이테크 그라피티라는 새로운 형태가 등장했다. 이들 하이테크 그라피티는 2004년, 2005년 뉴욕 소재의 석사학위 졸업 프로젝트들로써 최근의 새로운 그라피티에 대한 광풍과도 같은 관심을 대변한다. 이 프로젝트들은 그라피티의 미디어와 컨셉의 경계를 넓혔을 뿐만 아니라 조형적으로도 창의적인 시도들이다. 이러한 최근의 뉴미디어로서의 그라피티는 원래의 그라피티의 정신을 유지하면서 그라피티의 긍정적인 면을 탐색했기 때문에 영리한 반달리즘라고 할 수 있겠다. 이 연구가 앞으로의 도시 환경에 대한 작업이나 뉴미디어의 새로운 매체 작업에 있어서 적용과 해석에 도움이 되고자 한다.


Graffiti in its traditional form - involving aerosol cans of spray paint and an inviting flat surface - still dominates on the street and people count it as vandalism. After 1990’s, however, since graffiti through new media and technology, graffiti as new way of urban communication, and nondestructive graffiti has increased explosively because of advent of new media, graffiti has been more widely appreciated by the general public. After 2000’s, in particular, works from Banksy, Swoon, LED Throwies, etc which brought cultural and political issues were often in the news and works from Graffiti Analysis Project, Grafedia, Bikes Against Bush, etc which called hi-tech graffiti appeared on the stage. These new forms of technology-oriented graffiti are New York-based graduate thesis projects in 2004 and 2005, so it demonstrates a flurry of interest about new graffiti. These projects has pushed the boundaries of media and concept for graffiti and impressed people as visually creative. At least it's clever vandalism that recent graffiti as new media has maintained the spirit of traditional graffiti and explored the possibilities for clean environments. This paper is expected new media creators and environment designers to make application and interpretation of works easier.